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홍준표 “박근혜 전 대통령, 어떻게 ‘내가 시켰나요’라고 말할 수 있나”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가 ‘다시 시작하겠습니다’라는 제목의 전국 순회 토크콘서트를 보수의 텃밭인 대구ㆍ경북(TK)에서 출발했다. 홍 대표가 16일 오후 대구 두류공원 코오롱 야외음악당 무대에 오르며 시민들 향해 손을 흔들어 인사하고 있다. 프리랜서 공정식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가 ‘다시 시작하겠습니다’라는 제목의 전국 순회 토크콘서트를 보수의 텃밭인 대구ㆍ경북(TK)에서 출발했다. 홍 대표가 16일 오후 대구 두류공원 코오롱 야외음악당 무대에 오르며 시민들 향해 손을 흔들어 인사하고 있다. 프리랜서 공정식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는 16일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해 “박 전 대통령 출당문제는 앞으로 당에서 본격적으로 논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홍 대표는 이날 대구 달서구 두류공원당에서 열린 ‘토크 콘서트’에서 “박 전 대통령이 지금 당하고 있는 고초는 형사적으로 죄가 된다, 안 된다 차원의 문제가 아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이는 홍 대표가 대표 취임 이후 박 전 대통령 책임론을 정면으로 처음 거론한 것이다. 
 
그러면서도 “정치적 책임의 문제이기 때문에 우리가 간과하고 넘어갈 수 없다”며 “국정을 잘못 운영한 벌을 받고 있다”고 말했다. 홍 대표는 “대통령이란 자리는 결과에 대해 무한 책임을 지는 자리”라며 “책임을 지지 않으면 무책임한 정치가 된다”고 비판했다.
 
홍 대표는 “박 전 대통령은 법정에서 ‘정치적으로 내가 모든 책임을 지겠으니 내 새끼들을 풀어달라’고 해야 했다”며 “어떻게 대통령을 지낸 분이 장관ㆍ수석비서에게 ‘내가 시켰나요’라는 질문을 할 수 있나. 안타깝게 생각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박 전 대통령이 책임지겠다고 했으면) 박 전 대통령 문제가 잡범들처럼 형사적으로 처리되지 않고 정치적으로 처리될 수 있었다”며 “유ㆍ무죄를 법원에 의존하지 말고, 정치적으로 대처하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홍 대표는 “처음부터 그런 식으로 대처했다면 문재인 정부가 박 전 대통령을 저렇게 참담하게 압박하는 상황은 오지 않았을 것”이라며 “이 문제에 대해서는 저희도 고심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