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승엽, 5096일 만에 몸맞는공 2개

삼성 이승엽

삼성 이승엽

삼성 이승엽(41)이 14년 만에 하루에 두 번 사구를 맞았다.
 
이승엽은 16일 대구 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넥센과 경기에서 5번 지명타자로 선발 출장해 몸맞는공 2개를 기록했다. 2회 말 선두타자로 나온 이승엽은 1볼-1스트라이크에서 넥센 선발 김성민의 공에 엉덩이를 맞았다. 시속 111㎞짜리 커브였기 때문에 큰 부상은 입지 않았다. 이승엽은 3회 타석에서도 바뀐 투수 윤영삼의 공에 맞았다. 공교롭게도 이번에도 커브를 맞았다.
 
이승엽이 1경기에서 사구 2개를 기록한 건 2003년 9월 3일 대구시민구장에서 열린 KIA와 경기 이후 5096일 만이다.
 
대구=김효경 기자 kaypubb@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