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음주운전 처벌 ‘0.05%→0.025%’로 강화 개정안 발의

음주운전 처벌기준을 강화하는 법안이 발의됐다.  

 
황주홍 국민의당 의원이 16일 음주운전 처벌 기준을 혈중알코올농도 0.05%에서 0.025%로 강화하는 법안(도로교통법 일부개정법률안)을 발의했다. 개정안에는 면허취소기준도 0.1%에서 0.08%로 강화됐다.
이 사진은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음 [사진 중앙포토]/ [사진 오종택 기자]

이 사진은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음 [사진 중앙포토]/ [사진 오종택 기자]

 
황 의원에 따르면 도로교통공단이 2015년 발표한 5년간(2010~2014년) 음주 운전사고 심층 분석결과, 전체 교통사고의 12.3% 전체 사망자의 14%에 해당하는 총 3648명의 사망자가 음주운전으로 인해 발생했다.
 
황 의원은 “현행법은 혈중알코올농도 0.1% 이상일 때 처벌을 받기 때문에 한 잔 정도의 술을 마신 후 운전을 하는 것은 괜찮다는 인식이 우리 사회에 공공연하게 퍼져있는 것이 사실”이라며 개정안 발의 배경을 설명했다.
 
이어 “일본은 음주운전 면허정지 기준을 혈중알코올농도 0.05%에서 0.03%로 강화한 뒤 음주운전 교통사고율이 78%나 급감했다”며 “법안이 통과되면 음주운전 사고를 예방하고 그로 인한 안타까운 사망자가 줄어들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