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갤럭시노트5' 사실상 공짜?…일부 매장 과열조짐 '소비자 주의'

공시지원금 인상과 출고가 인하로 갤럭시노트5가 사실상 시중에 공짜로 풀렸다. 사진은 갤럭시노트5 [중앙포토]

공시지원금 인상과 출고가 인하로 갤럭시노트5가 사실상 시중에 공짜로 풀렸다. 사진은 갤럭시노트5 [중앙포토]

공시지원금 인상과 출고가 인하로 갤럭시노트5가 사실상 공짜폰으로 풀리면서 시중 품귀 현상이 빚어지고 있다.
 
16일 이동통신업계에 따르면 SKT는 이날 갤럭시노트5 64GB 모델의 공시지원금을 데이터 요금제 종류와 상관없이 61만6000원으로 올렸다. 요금제 별로는 17만5000원~43만2000원이 인상됐다.
 
현 출고가 69만9600원을 기준으로 갤럭시노트5의 실구매가는 유통점이 주는 추가 지원금(공시지원금의 15%)을 합할 경우 0원이다. 사실상 공짜인 셈이다.
 
이번 지원금 인상은 내달 갤럭시노트8 출시를 앞두고 재고소진 차원에서 이뤄진 것으로 풀이된다. 구형 모델의 경우 실구매가를 크게 낮춰 재고를 줄이는 한편, 고가 요금제 가입자를 유치하는 방식이다.
 
지난주 SKT는 동일 제품의 출고가를 12만1100원 내렸다. LG유플러스 역시 모델별로 9만~14만원 지원금을 올렸다.
 
갤럭시노트5가 사실상 공짜폰이 되면서 시중 품귀 현상을 빚으면서 일부 매장에서 15% 추가금을 주지 않거나 할부원금 8만3600원만 받는 대가로 5만9000원대 이상 고가 요금제와 부가서비스 가입을 요구받는 등 과열 조짐도 일고 있다.
 
지원금을 받고 약정 계약을 중도 해지하게 되면 거액의 위약금을 물 수 있어 소비자 주의가 당부 된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