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한국 女아이스하키, 평가전서 세계 13위 프랑스에 1-2 역전패

프랑스 전지훈련에 나선 한국 여자아이스하키 대표팀(세계랭킹 22위)이 프랑스(13위)와 평가전에서 접전 끝에 패했다. 
 
한국여자아이스하키 대표팀 공격수 한수진. [사진 대한아이스하키협회]

한국여자아이스하키 대표팀 공격수 한수진. [사진 대한아이스하키협회]

새러 머리(29·캐나다) 감독이 이끄는 대표팀은 16일 프랑스 알베르빌에서 열린 3개국 친선 대회 1차전에서 프랑스에 1-2로 역전패했다. 비록 승리하지 못했지만 2017년 국제아이스하키연맹(IIHF) 세계 랭킹 22위의 한국이 13위의 프랑스를 상대로 한 점 차의 팽팽한 승부를 펼쳤다는 것만으로도 괄목할만하다.
 
한국은 1피리어드 11분 55초에 한수진이 박종아와 김희원의 어시스트를 받아 선제골을 터트렸다. 하지만 2피리어드 16분 2초에 최지연이 후킹 반칙으로 마이너 페널티를 받으며 수적 열세에 몰렸고, 15초 후 프랑스 클라라 로지에에게 동점 골을 허용했다. 3피리어드 1분 6초만에 마리몽 아예모즈에게 역전골을 내줬다. 
 
한국은 18일에 평창 동계올림픽 여자아이스하키 본선 조별리그 B조에서 맞붙게 될 스위스(7위)와 일전을 펼친다. 스위스는 2014년 소치 동계올림픽에서 동메달을 따낸 강팀이다. 
 
더블리그전으로 치러지는 이번 대회에서 한국은 19일 프랑스, 21일 스위스와 한 경기씩을 더 치른 뒤 22일 귀국한다.
 
김원 기자 kim.won@joogn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