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이건 젊은 사람들 쓰는 거예요"…화장품 매장 직원 대응 논란?

[사진 박막례 할머니 유튜브 영상 캡처]

[사진 박막례 할머니 유튜브 영상 캡처]

71세 유튜브 스타로 유명한 박막례 할머니가 화장품 가게에서 겪었던 불쾌한 경험을 털어놔 이를 두고 네티즌이 왈가왈부하고 있다.

 
14일 박막례 할머니는 유튜브를 통해 '할머니가 용인 시내에서 본 요즘것들 메이크업'이라는 영상을 공개했다. 영상에서 박막례 할머니는 아이브로우(눈썹)를 그리면서 사용 중인 제품을 사러 갔을 때의 일화를 전했다. 
 
박막례 할머니는 "이것을 사러 가니까 (매장 직원이) '할머니가 이렇게 젊은 사람들 쓰는 거 쓸라고요?'라고 물었다"면서 "눈썹은 다 똑같은데 (그 직원이) 편을 갈랐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안 사려고 했는데 (내가) 오기로 샀다"며 "(그 직원은) 노인들 거는 나쁜 제품을 줬다"고 말했다. 박막례 할머니는 "우리는 보는 눈 없냐"며 "아무리 늙었다고(해도)"라고 덧붙이며 불쾌함을 나타냈다.
 
박막례 할머니는 유튜브 구독자 30만명에 이르는 인기 유튜버다. 그가 이 같은 사실을 공개하자 네티즌 사이에는 "지점을 알아내 본사에 항의해야 한다"는 의견과 "직원이 할머니를 배려해드린 것 같다"는 의견이 맞서고 있다. 이 영상에는 "진짜 어이없다" "'늙은 분은 쓰면 안 된다는 소리냐" 등과 같은 댓글이 달리고 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