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대국민 사기극" "공부하고 나와야"…식약처장에 여야 맹공

16일 열린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업무보고에서 류영진 식약처장이 업무보고를 위해 제자리에서 일어나며 인사하고 있다. 조문규 기자

16일 열린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업무보고에서 류영진 식약처장이 업무보고를 위해 제자리에서 일어나며 인사하고 있다. 조문규 기자

"소 잃고 외양간 고치는 격이다. 안심하라 해도 누가 믿겠나." (더불어민주당 기동민 의원)
"현 사태에 대해서 국민에게 사과드립니다." (류영진 식품의약품안전처장)

'살충제 계란' 관련 식약처에 여야 비판 쏟아져
식약처장, "미숙한 대처" 지적에 연신 "죄송하다"
"식약처장이 버벅거리면 국민 더 불안해"
"업무를 무 자르듯 말고 농식품부와 협업하라" 주문도

16일 열린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업무보고에선 '살충제 계란' 담당 부처인 식품의약품안전처에 대해 질타가 쏟아졌다. 여야를 가리지 않고 국회의원들은  "제대로 대처하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류영진 식약처장은 '죄송하다'며 연신 고개를 숙였다.
 
  이날 업무보고에선 류 처장의 안일한 문제 인식이 도마 위에 올랐다. 류 처장은 지난 10일 기자간담회에서 "국내산 달걀과 닭고기에선 피프로닐이 전혀 검출되지 않았다. 안심하고 생활해도 문제없다"고 말한 바 있다.
 
  자유한국당 김순례 의원은 "안심해도 된다는 발언이 5일 만에 대국민 사기극으로 판명이 났다"고 말했다. 이에  류 처장은 "결국은 그렇게 됐다"고 답했다. 기동민 의원은 국회에 출석한 식약처 공무원들과 식약처장을 다 함께 비판했다. "식약처 공무원들은 (처장이) 나와서 헤매게 하면 안 된다. 날밤을 새워서 공부라도 하고 나와야 한다. 전체적인 큰 그림을 그리고 해법을 가지고 자신 있게 말하는 게 식약처장의 위치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이날 류 처장은 세부적인 통계나 조사 진행 상황을 묻는 의원들의 질문에 쩔쩔맸다. 자유한국당 성일종 의원은 "식약처장이 내용도 모르고 버벅거리면 국민이 더 불안하다"고 비판했다. 같은 당 김승희 의원도 "(식약처) 수장이 계란이 도매상으로 갔는지, 소매상으로 갔는지도 모르면 국민을 기만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16일 열린 국회 보건복지위 업무보고 중간에 류영진 식약처장이 물을 마시고 있다. 조문규 기자

16일 열린 국회 보건복지위 업무보고 중간에 류영진 식약처장이 물을 마시고 있다. 조문규 기자

  닭고기, 수입 계란 등에서 추가적인 문제가 발생할 수 있다는 우려도 나왔다. 민주당 권미혁 의원이 "닭고기 안전합니까"라고 묻자 류 처장은 "지금 상태로는 안전하다고 보고받고 있다"고 말했다. 알을 낳는 산란계가 유통 되는지 추가로 질문하자 "(유통이) 안 되고 있다"고 답했다. 그러자 권 의원은 "국민들은 시장에 가서 노계를 사먹는다"면서 "안일하게 대응하면 안 된다"고 꼬집었다. 같은 당 김상희 의원은 유럽 등에서 이미 수입된 냉동 전란액(껍질을 제외한 액체 성분)에 대한 실태 조사가 필요하다고 주문했다.
 
  농림축산식품부와 식약처의 '협업'을 지적하는 목소리도 있었다. 자유한국당 강석진 의원은 "정부 전체에 책임이 있다. 업무를 칼로 무자르듯 하면 안 되고 같이 해야 한다"면서 "회의만 하지 말고 현장에도 같이 나가라"고 주문했다. 민주당 정춘숙 의원은 신속한 정보 공개를 요청했다. 정 의원은 "식약처가 소비자에게 올바른 정보를 제공해야 된다. 유통 계란 정보에 소비자가 쉽게 접근할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해서 즉시 시행해야 한다"고 말했다.
  
정종훈 기자 sakeho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