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살충제 계란 파동' 닭고기·가공식품은 먹어도 될까?

살충제 성분이 검출된 농장에서 계란을 폐기하는 모습. [중앙포토]

살충제 성분이 검출된 농장에서 계란을 폐기하는 모습. [중앙포토]

시중에 유통 중인 계란에서도 기준치 이상의 살충제가 검출된 가운데 닭고기 및 닭고기 가공식품에 대한 소비자들의 우려도 커지고 있다.
 
이에 김영록 농림축산식품부장관은 16일 정부세종청사에서 브리핑을 열고 "살충제 계란이 검출된 농장의 닭고기가 첨가된 가공식품도 전량 수거·폐기할 방침"이라며 "닭고기는 걱정 없이 섭취해도 된다"고 전했다.  
 
김 장관은 "닭고기는 육계(식용 닭)를 통해 공급하는데 사육 기간이 짧아 진드기 문제가 발생하지 않는다"며 "1년 이상 장기 사육하는 산란계(알 낳는 닭)의 경우  살충제 문제가 발생할 가능성이 높았고, 실제 전수검사 결과 계란에서 살충제가 나오게 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철제 우리에서 사육되는 산란계와 달리 땅에 풀어놓아 키우는 비중이 높은 육계는 닭 스스로 흙에 몸을 비벼 진드기를 떨쳐낸다"며 "농가로서는 추가 비용을 들여 살충제를 살포할 이유가 없다"고 덧붙였다.
 
김 장관은 산란계 중 알을 낳기 어려운 '노계'의 상당수가 가공식품에 첨가된다는 문제에 대해선 "피프로닐이 조금이라도 검출된 농가의 노계가 들어간 가공식품을 비롯해 개연성이 있는 가공식품까지 위험성 여부를 떠나 전량 수거 폐기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이어 "사용이 금지된 피프로닐이 검출된 농장의 계란은 국제 기준치 이하라도 무조건 폐기할 방침"이라고 강조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