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민족종교 선교 ‘한민족 선 사상과 독립항쟁’ 특강

선교총림선림원은 72주년 광복절을 맞아 지난 15일 기념식과 함께 공개 강연회를 광주광역시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개최했다고 밝혔다.
 

선학(仙學) 광복절 특강, 단재 신채호선생의 동국고대선교고를 중심으로

이날 공개 강연회는 재단법인 선교가 주최하고 선교환인집부회 후원으로 ‘한민족 선 사상과 독립항쟁_단재 신채호 선생의 「동국고대선교고」 중심으로’라는 주제로 진행됐다.
 
이날 강연은 선교종단의 종정 박광의 취정원사가 선교의 사상과 철학을 집대성한 ‘선학’의 대중화 선포 이후, 두 번째 공개강연으로 독립운동가이자 사학자였던 단재 신채호 선생의 사론 「동국고대선교고」를 중심으로, 선교를 통한 민족정신확립으로 일제침략을 극복하고자 했던 단재 신채호 선생의 생애와 낭가사상, 선교로 집약되는 단재사학의 핵심을 짚어보는 자리로 마련되었다.  
 
취정원사는 단재 신채호 선생은 한때 유학과 대종교를 섭렵하였으나 「동국고대선교고」를 발표한 이후 전적으로 선교의 실체를 탐구하는 일에 전념했으며, 동국고대선교고는 선생의 문화와 역사의식에 있어 일대 전환점이 되었다며 신채호 선생과 선교의  특별한 관계를 강조하였다.  
 
「동국고대선교고」는 단재 신채호 선생이 1910년 3월 대한매일신보에 발표한 논문으로, 선교는 중국 도교가 아닌 한민족 고대에 성행한 것으로 한민족 고대국가의 통치이념이었음을 밝혔다. 단재는 천선·국선·대선 등의 명칭이 도교의 전래 이전 우리나라에 있었다는 점, 도교는 불교 이후에 들어왔으나 선교는 불교 이전 이미 존재했다는 점, 단군선인(단군왕검)은 노자보다 천 수 백 년 전 인물이라는 점, 도교는 금단을 연마하여 장생불사하기만을 원하는 현실 도피적 종교지만, 선교는 국난을 당해 국가와 민족을 위해 목숨을 바쳐 싸우는 호국의 종교라는 점 등을 근거로, 선교가 중국의 도교로 오해된 것은 단지 번역상의 오류일 뿐 선교와 도교는 전혀 다른 것이라 주장하였다.  
 
이와 관련하여 취정원사는 단재 선생이 도교와 선교의 차이가 극명함을 분명히 밝혔음에도 불구하고, 한민족과 홍익을 표방하는 일부 단체는 중국 도교의 영어식 발음인 타오(Tao)를 도메인으로 사용하며 부적과 유사의료기구를 팔고, 역사적 근거와 실체가 없는 가상의 존재를 민족의 하느님이라 호도하며 스스로를 선교라 자칭하는 선교유사단체가 난립하고 있다며, 이는 단재 선생의 역사의식에 반하는 것이며 한민족 고유종교의 역사를 왜곡하는 시발점이 되고 있다고 강론하였다.  
 
또한 단재 신채호 선생은 선사의 멸실을 안타까워하며, 구비(口碑)나 잔서(남아있는 책)로부터 동린서조(동쪽의 비늘과 서쪽의 발톱)나마 수집하여 선교의 실체를 밝히길 소원하였는데, 1997년 중창되어 선교종단을 세운 재단법인 선교는 단재 신채호선생의 유지를 계승하여 20여 년 간의 한국본원사상 및 고대사연구를 통하여 선교의 역사인 선사를 정립하고 선교 고대경전과 현대경전의 편찬과 집필을 통하여 교리체계를 확립함으로써 “한민족고유종교 선교”를 표방, 포덕 교화함으로써 선교의 정체성 확립에 이바지하였다고 밝혔다.
 
취정원사는 선교의 역사를 고대선교와 현대선교로 나누어 설명하고, 고대선교는 종교라는 개념이 생기기 이전 하늘의 교화였기에 역사적 규명을 통하여 고대선교라고 하는 것이며 고대에 선교라는 이름의 종교가 존재한 것은 아니었다며, 고대의 선 사상을 집대성하여 종교적 체계를 갖춘 것이 지금의 재단법인 선교 산하 선교종단이며 이로써 단재 신채호 선생의 동국고대선교고의 연구업적을 계승하였음을 주창하였다.
 
선교는 박광의 취정원사에 의해 1997년 대창교된 민족종교로 한국고대 문헌으로 전하는 ‘환인’을 하느님으로 신앙하고 환인·환웅·단군을 한민족의 성인으로 숭배한다. 선교종단은 환인이라는 한민족 하느님 사상의 부활과 민족종교 대통합정신을 바탕으로 민족종교통합추진위원회를 발족하였으며, 2016년 천교와 통합하고, 2016년 세종문화회관에서 한민족종교회담을 주최하였으며, 고운 최치원 선생의 ‘실내포함삼교’를 재해석함으로써 선교는 유불도 삼교의 근원종임을 선언하는 등, 민족종교 선교 정체성확립에 정진하고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