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뽀로로프렌즈’ 어린이 전용 증강현실 앱 출시

 유아 교육용 AR 어플리케이션 ‘뽀로로프렌즈’가 출시돼 화제를 모으고 있다.
 
뽀로로 캐릭터를 활용한 유아용 AR 어플리케이션 ‘뽀로로프렌즈’는 AR(증강현실) 플랫폼 기업 ㈜소셜네트워크(대표 박수왕)와 뽀로로 애니메이션 제작사인 아이코닉스(대표 최종일)가 협업하여 개발했다.
 
또 콘텐츠 전문 종합 엔터테인먼트 기업 ㈜이에스에이(대표 박광원)가 ‘뽀로로프렌즈’의 국내 퍼블리싱을 맡아 11일부터 구글스토어를 통해 서비스를 시작했다고 밝혔다.
 
뽀로로프렌즈는 ‘증강현실 기반의 모바일 게임’은 ‘동물을 수집’한다는 개념에서 이전에 화제가 되었던 포켓몬GO와 비슷하지만, 사용자가 유아인 만큼 교육, 정서적 부분에 초점을 두고 개발되었다는 점에서 차이가 있다.
 
우선, 아이들이 관심 있어 하는 동물들과 생태환경을 알 수 있도록 하여, 집안에서 AR로 등장하는 동물들의 사진을 찍고, 친근한 동물들의 정보들을 확인할 수 있도록 교육적 콘텐츠와 연결했다.
 
이어 유아의 인성교육에 기본이 되는 생활습관놀이 메뉴도 추가하였으며, 생활습관 놀이는 물론 뽀로로가 화면 속에 등장하여 아이들에게 직접 다양한 생활습관을 알려준다.
 
특히 실생활에서 실천할 수 있는 일들을 멘토 해주며, 생활습관을 알려주기 힘들어하는 부모들의 니즈도 충분히 반영하였다.
 
한편, ㈜소셜네트워크는 11일 ‘뽀로로프렌즈’ 어플리케이션 서비스 시작과 함께 서울 한남동 블루스퀘어에서 AR 캐릭터 체험관인 ‘뽀로로프렌즈 뮤지엄’을 함께 오픈했다. ‘뽀로로프렌즈’ 어플리케이션의 이해를 돕기 위한 인터렉티브 디지털 체험공간으로, 움직임에 따라 반응하는 다양한 미디어 작품과 아이들이 직접 참여하고 즐길 수 있는 체험존으로 꾸며졌다. ‘뽀로로프렌즈 뮤지엄’은 11월 5일까지 3개월간 운영된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