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RFA "北, 평양 인구 200만 명으로 감축 작업 착수"

평양 전경. [EPA=연합뉴스]

평양 전경. [EPA=연합뉴스]

북한이 오는 9월 9일 창건절(북한 정권 수립일)을 앞두고 평양시 인구를 200만 명으로 감축하는 작업에 착수했다고 미국 자유아시아방송(RFA)이 16일 보도했다.
 
이날 RFA에 따르면 지난 2010년 300여만 명이던 평양시 인구는 몇 차례의 지역축소(구역조정)와 인구조정(추방) 작업을 거치며 현재는 260여만 명으로 줄어든 상태다. 
 
평양시 중구역의 한 소식통은 "최근 평양시 인구를 축소한다는 중앙의 방침이 중앙당위원회에서 평양시당위원회에 하달됐다"면서 "창건절이 있는 9월은 조선에서 의미 있는 달인데, 이런 중요한 정치적 시기를 앞두고 평양시 인구축소가 발표되자 시민들 속에서 불안감과 의혹이 퍼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평양시 다른 소식통도 "이번 인구축소 계획은 매달 근근이 공급해주던 평양시민들에 대한 식량 배급이 더욱 어려워지자 인구를 줄여서라도 평양시민에게는 배급을 계속하기 위한 대안으로 내놓은 것"이라며 "긴장된 정세에서 혹시 있을지 모를 불순세력을 걸러내려는 의도도 있다는 추측이 일고 있다"고 주장했다.
 
RFA는 중앙당이 최근 미군에 의한 정세 긴장과 전쟁발발 가능성을 예고한 가운데 평양시민 축소를 발표했다면서 이는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의 통치능력 부족과 불안 심리를 그대로 드러낸 것이라고 소식통들이 주장했다고 전했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태그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