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원코리아 오케스트라' 정명훈 "北연주자들과 한무대 서고파"

16일 기자간담회에서 북한 음악가와 교류할 목표를 이야기하고 있는 지휘자 정명훈. [연합뉴스]

16일 기자간담회에서 북한 음악가와 교류할 목표를 이야기하고 있는 지휘자 정명훈. [연합뉴스]

 "나는 음악인이기 전에 한국인인데 한국인으로서 제일 중요한 일이 남북한 문제다." 지휘자 정명훈(64)이 남북한 교류를 목적으로 하는 '원코리아 오케스트라'를 만든다. 한국 출신으로 해외 오케스트라에서 활동하는 연주자를 비롯해 국내 오케스트라의 전·현직 단원 등 84명이 모인 교향악단이다.
 

18~19일 롯데콘서트홀 개관 1주년 기념 공연…
"한국에서 복잡한 일은 모두 떠나"

정명훈은 16일 기자간담회에서 "북한 음악가들이 같이 연주할 기회 만드는 것이 최종목표"라며 "그동안 그런 시도들을 했지만 정치적으로 막혔다. 이제 음악가로서 할 수 있는 것을 하려는 것"이라고 했다. 정명훈은 2012년 프랑스 파리에서 북한 은하수 관현악단과 라디오 프랑스 오케스트라의 합동 연주를 지휘했다. 하지만 남북관계가 나빠지면서 2015년 독일 드레스덴 슈타츠카펠레를 평양에서 지휘하려던 계획은 무산됐다.
 
'원코리아 오케스트라'는 이 같은 정명훈의 오랜 생각이 담겨있다. 현재는 북한 연주자가 참여하지 않지만 가능성을 열어둔 셈이다. 2015년 서울시향 예술감독 사퇴 후 국내 복귀이기도 하다. 정명훈은 "북한 음악계와 교류를 이벤트로 하기보다 앞으로 같이할 기회를 마련해두는 의미"라며 "(남북관계가 나아지길) 기다리다 아무것도 안 하면 안될 것 같았다"고 했다. 또 "(이북 태생인) 어머니가 돌아가시기 전에 관계개선이 될 줄 알았는데 안됐다"고 덧붙였다.
 
'원코리아 오케스트라'는 이달 18·19일 롯데콘서트홀 개관 1주년 기념 무대를 시작으로 비정규적인 프로젝트성 오케스트라로 활동한다. 18일엔 피아니스트 조성진이 협연하고 19일엔 바이올리니스트 이경선, 첼리스트 송영훈이 출연한다. 또 18~28세 청년 오케스트라인 '원코리아 유스 오케스트라'도 함께 내년 1월 첫 공연을 연다. 오케스트라는 롯데콘서트홀을 운영하는 롯데문화재단의 후원을 받는다.
 
김호정 기자 wisehj@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