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실적 견인 일등공신 'IT·금융', 하반기 증시엔 '양날의 칼'

마른 수건을 쥐어짜듯 이익을 내 왔던 상장사들이 올해 상반기엔 외형과 내실을 모두 챙겼다. 하지만 실적 개선 일등공신인 IT(전기·전자)와 금융업종은 앞으로 국내 증시에 양날의 칼이 될 전망이다.
 

코스피 상장사 533곳 매출·영업이익 모두 큰폭 증가
IT·금융 순이익 기여도 31%…쏠림 여전
낮아지는 실적 기대, 하반기 증시 발목 잡을 수도

16일 한국거래소와 한국상장사협의회가 12월 결산 코스피 상장사 533곳의 실적을 분석한 결과 상반기 매출은 910조원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상반기보다 8.2% 증가했다. 이 기간 영업이익과 순이익은 각각 78조원, 61조원을 기록했다. 1년 전 같은 기간보다 각각 19.19%, 24.44% 늘었다.
 
이익 지표도 나아졌다. 매출에서 순수한 영업이익이 차지하는 비중인 매출액 영업이익률은 8.59%로 지난해 상반기보다 0.79% 포인트 상승했다. 매출과 영업이익이 모두 많이 증가한 덕에 비용을 줄여 이익을 냈던 이른바 '불황형 흑자'에서 벗어났다는 평가가 나온다.
 
다만 업종별 희비는 눈에 띄게 갈렸다. 모두 좋았던 건 아니라는 뜻이다. 반도체 활황을 등에 업은 IT와 금리 인상 및 주가 상승 덕을 본 금융업종이 실적 증가를 주도했다. 반면 유틸리티, 기계를 비롯해 내수 관련 업종은 기대치를 밑돌았다. 특정 기업의 기여도도 크게 높아졌다. 상장사 가운데 몸집(시가총액)이 가장 큰 삼성전자를 제외할 경우 상장사 영업이익과 순이익 증가율은 각각 6.79%, 11.36%다. 삼성전자를 포함했을 때보다 절반 이상 낮아진다.
평택 반도체 공장과 밀접한 삼성전자 화성 반도체 15라인의 내부 전경. [사진 삼성전자]

평택 반도체 공장과 밀접한 삼성전자 화성 반도체 15라인의 내부 전경. [사진 삼성전자]

 
유승민 삼성증권 투자전략팀장은 "IT와 금융업종이 올해 1분기와 마찬가지로 2분기에도 높은 성장을 지속하며, 두 업종의 순이익 기여도가 31%로 올랐다"며 "반도체 발(發) 경기 호조가 아직 다른 업종으로 퍼지진 못한 것으로 판단된다"고 말했다.
 
'어닝 서프라이즈'(예상을 뛰어넘는 깜짝 실적)가 속출하며 기업 실적 기대가 증시를 달궜던 1분기에 비해 그 열기가 점점 식고 있는 점도 앞으로 우려 요인으로 지목된다. 유가증권시장에서 2분기 실적을 발표한 상장사 중 어닝 서프라이즈를 달성한 비율은 전체의 42%로 집계됐다. 50%를 웃돌았던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0% 포인트 가량 하락했다. 특히 상반기 증시를 견인했던 IT·금융업종의 실적 증가세가 주춤할 경우 증시 상승세 역시 느려질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김대준 한국투자증권 연구원은 "(상반기 중) 실적이 증가하는 큰 흐름은 유지됐지만 세부적으로는 아쉬운 점도 다수 확인됐다"며 "앞으로 실적이 증시에 미치는 영향력은 당분간 제한될 것으로 보이며 3분기 실적 발표가 예정된 10월까진 이런 상태가 유지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올 상반기 코스닥 상장사도 선방했다. 코스닥 상장사 744곳의 상반기 매출은 75조6200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1.39% 증가했다. 영업이익과 순이익은 각각 4조6100억원, 3조5500억원을 기록했다. 지난해 1분기보다 22.64%, 44.82%씩 늘어난 것이다. 이새누리 기자 newworld@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