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美 최고 영재교육 제공" 미인가 국제학교 주의보

서울시 교육청 [연합뉴스]

서울시 교육청 [연합뉴스]

교육 당국이 다음 달 개교를 목표로 신입생을 모집하는 서울 송파구의 미인가 국제학교와 관련해 주의를 당부했다.
 
서울시교육청 강동송파교육지원청은 15일 홈페이지에 "최근 인터넷을 통한 국제학교 신입생 모집 이뤄지고 있으나 현재 강동구와 송파구에 정식 인가된 국제학교는 없으니 관련 피해를 보지 않도록 주의해달라"고 전했다.
 
강동송파교육지원청이 지목한 '미인가 국제학교'는 강남·서초 등에서 유명한 A 어학원이 운영하는 S 교육기관이다. 오는 9월 학기 시작을 목표로 송파구 한국육영학교 건물을 빌려 문을 열었다. 
 
한 해 학비가 2000만원에 달하는 S 교육기관은 '미국 정규학력 인증을 받은 초등영재 교육기관'이라 소개하며 "언어·수학 중심 몰입교육, 영어·중국어를 함께 배우는 언어교육, 명문 국제중학교 진학 준비를 위한 영어·과학·수학 선행학습 등을 한다"고 광고했다.
 
최근 강남서초교육지원청은 이 교육기관이 마치 정식 인가 학교처럼 운영되고 있다는 정황을 포착해 조사에 나선 것으로 전해졌다. 
 
S 교육기관은 학교라는 명칭을 사용한 적은 없으며 입학을 문의하는 학부모들에겐 미인가 대안학교여서 국내에서 학력 인정이 안 되지만, 현재 인가 절차를 진행 중이라고 설명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교육 당국에 따르면 학교설립 인가 신청은 개교 예정일로부터 6개월 전에 해야 하며 현재 강동송파교육지원청 등에는 이와 관련해 접수된 학교설립 인가 신청이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또한 임대한 건물에는 학교 설립이 원칙적으로 불가능하며 학교 설립·경영자 소유의 사립학교 교사(敎舍)와 교지(敎地)를 보유해야 한다. 
 
서울시교육청은 신입생 모집 홍보한다는 것만으로 행정처분을 내리기는 어렵지만, S 교육기관이 광고한 대로 운영될 경우 초·중등교육법 위반에 해당할 가능성이 커 지속해서 모니터링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