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연금·통장·복지포인트' 로 중소기업 근로자 임금 보전‥경기도 청년 일자리 대책

경기도가 도내에 거주하는 18~34세 청년이 도내 중소기업에 취업해 매주 36시간 이상 근무한다면 임금 일부를 지원해 주기로 했다. 경기도는 16일 이런 내용을 담은 '일하는 청년 시리즈 정책'을 발표했다. 임금을 지원하는 방식으로 대기업과 중소기업의 임금 격차를 줄여 실업난이 심각한 데도 중소기업은 인력난에 시달리는 '미스매치'를 해결하겠다는 것이다.
16일 오전 남경필 경기도지사가 경기도청 신관 상황실에서 '일하는 청년 시리즈 추진안'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 경기도]

16일 오전 남경필 경기도지사가 경기도청 신관 상황실에서 '일하는 청년 시리즈 추진안'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 경기도]

 
지원 정책은 청년 연금, 마이스터 통장, 복지 포인트 형태로 운영된다. 청년 연금은 도내 중소기업에 근무하는 청년 근로자가 10년 이상 매월 일정액을 납입하면 경기도가 동일한 금액을 지원해 퇴직연금을 포함해 최대 1억원의 자산을 형성할 수 있도록 돕는 것이다. 연금으로 전환이 가능한 만기 10년의 저축보험 성격으로, 근로자가 10만원, 20만원, 30만원 중 매월 적립 금액을 선택할 수 있다. 월 급여가 250만원 이하인 청년 근로자가 대상이다. 경기도는 연금 방식으로 2028년까지 1만명의 중소기업 청년근로자를 지원할 계획이다.
 
마이스터 통장은 청년근로자에게 매월 30만원씩 총 720만원을 직접 통장으로 지원하는 방식이다. 도내 중소제조업체 재직자 중 월 급여가 200만원 이하 청년 근로자를 대상으로 시행된다. 경기도는 2020년까지 3년간 마이스터 통장 정책을 통해 2만명을 지원할 예정이다. 
16일 오전 남경필 경기도지사가 경기도청 신관 상황실에서 '일하는 청년 시리즈 추진안'관련 기자 브리핑을 하고 있다.[사진 경기도]

16일 오전 남경필 경기도지사가 경기도청 신관 상황실에서 '일하는 청년 시리즈 추진안'관련 기자 브리핑을 하고 있다.[사진 경기도]

 
복지 포인트는 근로자에게 연간 최대 120만원의 복지 포인트를 지급하는 방식이다. 100인 미만 중소기업에 근무하는 월 급여 250만원 이하 근로자를 대상으로 운영된다. 근무기한에 따라 연간 80만원(2~12개월 근무), 100만원(12개월 이상 24개월 미만), 120만원(24개월 이상)이 지원된다. 복지 포인트는 경기도가 조만간 별도로 구축할 예정인 인터넷 쇼핑몰을 통해 사용할 수 있다. 이들 사업에 중복으로 지원할 수는 없다.  
 
경기도는 이들 사업을 위해 조만간 의회에 제출할 올 2차 추경예산안에 195억원을 편성했다. 내년에는 1660억원을 편성할 계획이다. 추경예산안이 의회를 통과하면 정부 부처와 협의, 지원 대상자 선정 절차 등을 거쳐 이르면 11월부터 각 사업을 시작할 예정이다.
남경필 경기지사는 "청년들이 낮은 급여 등을 이유로 중소기업을 기피하면서 중소기업은 인력난을 겪고 있다"고 했다.  
 
실제로 지난해 도내 중소기업들의 종사자 미충원율은 전국 평균 20.6%보다 높은 27.1%를 기록했다. 경기도는 정보 부족, 급여 등 근로조건 불일치 등으로 인한 도내 마찰적 일자리 미스매치가 지난해 11만4000여 명에 이르는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남 지사는 "이번 정책 시행으로 도내 중소기업 근로자의 장기근속을 유도하고 청년 구직자의 신규 유입을 끌어낼 수 있을 것"이라며 "중소기업 경쟁력 강화가 건강하고 좋은 일자리 창출로 이어지는 선순환 구조 확립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수원=최모란 기자 mor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