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경찰, '학교폭력 은폐' 의혹 숭의초 교장 통화내역 조사

숭의초등학교 정문. [중앙포토]

숭의초등학교 정문. [중앙포토]

경찰이 서울 숭의초등학교 학교폭력 사건에 대해 본격 수사에 나섰다.  
 
서울 중부경찰서는 숭의초 생활지도부장, 담임교사 등에 대해 통화내역을 확인했다고 16일 밝혔다.  
 
경찰 관계자는 “이들이 학교폭력예방 및 대책에 관한 법률을 위반한 사항이 있는지 중점적으로 살펴볼 계획”이라고 밝혔다.  
 
앞서 숭의초에서는 지난 4월 가해학생 3~4명이 피해학생 1명을 담요로 씌운 채 스펀지를 감싼 플라스틱 야구방망이로 때리는 등의 학교폭력 사건이 벌어졌다.  
 
이에 서울시교육청은 재단인 학교법인 숭의학원에 이들 4명에 대한 중징계를 요구하고 경찰에 수사를 의뢰했다.  
 
그러나 숭의학원은 "징계요구 사유가 사실을 오인한 것"이라며 교육청에 징계요구를 취소해달라는 재심 신청서를 제출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