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中전문가 "北, UFG 기간 도발 없을 것…다른 보복수단 강구할수도"

북한의 계속된 도발과 괌 포위 사격 위협 등 발언으로 북미간 긴장이 고조되는 가운데 중국 군사 전문가가 UFG 연습 기간에도 북한의 추발 도발은 없을 것이라고 전했다. [사진 연합뉴스]

북한의 계속된 도발과 괌 포위 사격 위협 등 발언으로 북미간 긴장이 고조되는 가운데 중국 군사 전문가가 UFG 연습 기간에도 북한의 추발 도발은 없을 것이라고 전했다. [사진 연합뉴스]

북한의 괌 포위 사격 위협 발언 등으로 북미 간 긴장이 고조되는 가운데 중국 외교안보 전문가는 북한이 한미연합훈련인 을지프리덤가디언(UFG) 연습 기간에도 추가 도발하지 않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16일 왕준성(王俊生) 중국사회과학원 동아시아연구소 연구원은 중국 관영 영자신문 글로벌 타임스와의 인터뷰에서 "UFG 연습 기간 북한은 미사일 발사 등 추가 도발을 하지 않을 것"이라며 "북한의 추가 도발이 전쟁으로 이어질 수 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이어 "김정은은 미국에 아주 드문 인내심을 보여줬다"며 "이는 미국과 이번 UFG 연습과 관련해 협상하고 싶다는 분명한 메시지를 보낸 것으로 보인다"고 강조했다.
 
왕 연구원은 또 "북한은 국제사회의 반대에도 핵, 미사일 실험을 지속하고 있다"며 "괌 포위 사격 위협은 UFG 연습으로 인해 증가하는 위협을 막기 위한 전략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그러면서 "북한이 이번 UFG 연습 기간 전쟁을 우려해 추가 도발을 하진 않을 것 같지만, 또 다른 형태의 보복 방안을 찾을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왕 연구원은 한미 간 UFG 연습에 대해서도 "한미연합훈련은 미국과 한국이 방어를 위한 훈련이라고 주장하는 것과 달리 규모가 커지고, 전투적으로 변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