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바른정당 “살충제 계란 신속 대응해야” 文정부 비판

바른정당이 살충제 계란 파문과 관련해 정부의 안일한 대응을 비판했다.  

 
이종철 바른정당 대변인은 16일 논평을 통해 “분통이 터지는 것은 문재인 정부가 지난 4월 피프로닐 성분에 대한 소비자단체의 문제 제기에도 불구하고 대수롭지 않게 넘겼다는 사실이다”라며 “정부는 사실관계를 밝혀 책임을 져야 할 것이다”라고 주장했다.  
[바른정당 최고위원회의/20170807/국회/박종근]주호영 바른정당 원내대표가 7일 오전 국회에서 최고위원회의 내용을 브리핑하고 있다. 박종근 기자

[바른정당 최고위원회의/20170807/국회/박종근]주호영 바른정당 원내대표가 7일 오전 국회에서 최고위원회의 내용을 브리핑하고 있다. 박종근 기자

 
이 대변인은 “국민들의 분노가 하늘을 치솟고 있다”며 “왜 사태가 이 지경까지 왔는지 국민들은 이해할 수 없다”고도 했다.  
 
또한 “비상 체제를 가동하고 현황을 실시간으로 체크해 관리해야 한다”며 “국민들이 어느 정도로 안심해도 될지 알려줘야 한다”고 요구했다.
 
이어 “달걀이 들어간 제품은 또 무엇을 어디까지 마음 놓고 먹어도 되는 건지 각양각색의 진단이 쏟아지고 있다"며 "어린아이들에 대한 유해성이 어느 정도인지 궁금하고 걱정이 태산”이라고 지적했다.
 
이 대변인은 “신속히 기준을 마련하고 대응과 실행을 해 나가야 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