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신라 말 안장 장식했던 '비단벌레' 밀양서도 발견

호남지역에서만 관찰되는 희귀곤충 비단벌레가 이번에 경남 밀양시에서도 발견됐다. [사진 국립생태원]

호남지역에서만 관찰되는 희귀곤충 비단벌레가 이번에 경남 밀양시에서도 발견됐다. [사진 국립생태원]

화려한 빛깔을 지닌 딱지 때문에 삼국시대부터 공예품을 장식할 때 널리 활용됐던 비단벌레.
 

호남에서만 관찰되다 경남에선 첫 확인
지난달 국립생태원 생태조사 과정에서
화려한 딱지날개 탓에 남획돼 멸종위기
느티나무·팽나무 등 썩은 줄기에서 번식

하지만 남획으로 숫자가 크게 줄어드는 바람에 최근까지 호남지역에서만 간간이 발견됐던 이 비단벌레가 경남 지역에서도 확인됐다.
 
국립생태원은 호남지역에서만 발견되던 비단벌레를 지난달 20일 경남 밀양시 일원에서 진행한 '기초 생태연구 사업' 조사 과정 중에 발견했다고 16일 밝혔다.
 
비단벌레는 2010년 변산반도국립공원, 2012년 내장산국립공원 등 서식지가 잘 보존된 호남 지역에서만 발견됐으나 이번에 처음으로 호남지역이 아닌 경남에서 확인된 것이다.

비단벌레는 환경부 지정 멸종위기 야생생물 Ⅱ급이자 천연기념물 496호인 희귀 곤충이다.
비단벌레는 느티나무나 왕벚나무 등 활엽수의 썩은 줄기에 알을 낳고 번식을 한다. [사진 국립생태원]

비단벌레는 느티나무나 왕벚나무 등 활엽수의 썩은 줄기에 알을 낳고 번식을 한다. [사진 국립생태원]

국립생태원 생태기반연구실 이은옥 선임연구원은 "신라 시대에 장식품으로 사용된 점에 비춰 오래전에는 전국적으로 비단벌레가 분포했을 것으로 추정되지만, 최근까지는 서식지가 잘 보존된 호남지역에서만 발견됐는데, 이번에 경남 지역에서도 처음 발견됐다"고 말했다.
 
비단벌레는 경주 황남대총에서 발견된 신라 시대 말 안장의 장식에도 사용됐는데, 금동으로 만든 말 안장에 비단벌레 딱지 날개를 붙여 장식했다. 
황남대총 말안장 가리개 복원품. 금동으로 만든 말 안장에 비단벌레 딱지날개를 붙이는 방식으로 장식했다. [중앙포토]

황남대총 말안장 가리개 복원품. 금동으로 만든 말 안장에 비단벌레 딱지날개를 붙이는 방식으로 장식했다. [중앙포토]

이번 발견은 전체적으로 국내 서식 환경이 개선되면서 비단벌레 개체 수도 점차 늘어난 덕분이라는 지적도 나온다.
이번에 비단벌레가 발견된 밀양시 역시 주변에 재약산과 천황산 등이 있어 숲이 우거지고 생태적으로 잘 보존된 지역으로 평가되고 있다.

비단벌레 표본. 화려한 색깔을 자랑한다. [중앙포토]

비단벌레 표본. 화려한 색깔을 자랑한다. [중앙포토]

비단벌레는 팽나무·느티나무·왕벚나무·감나무 등의 썩은 줄기를 파고 알을 낳으며, 애벌레는 썩은 줄기 속에서 3년을 지낸 뒤 성충이 된다.
성충은 7월부터 8월까지 느티나무 등과 같은 오래된 활엽수림을 날아다닌다.

경남 밀량에서 발견된 비단벌레 [사진 국립생태원]

경남 밀량에서 발견된 비단벌레 [사진 국립생태원]

비단벌레는 딱정벌레목(目) 비단벌렛과(科) 곤충으로 몸길이가 3~4㎝ 정도다.

비단벌레는 국내 서식하는 비단벌렛과 곤충 80여 종 가운데 가장 큰 편이며, 유일하게 화려한 빛깔을 지닌다.
몸은 전체적으로 초록색이며 빛이 반사되면 금속성 광택이 더해져 영롱하고 아름다운 색을 나타낸다. 특히 앞가슴등판과 딱지 날개에 붉은색 줄무늬가 두 줄이 있어서 색깔이 매우 화려하다.
 
한편 국내 비단벌레는 일제 강점기를 거치면서 일본 종과 동일한 것으로 알려져 학명도 일본 종인 '크리소크로아 풀지디시마(Chrysochroa fulgidissima)'를 사용해 왔으나 지난 2012년 농촌진흥청의 연구 결과, 일본 종과는 별개인 것으로 확인됐다.

이에 따라 현재는 새로운 학명인 '크리소크로아 코레아나(Chrysochroa coreana)'를 사용하고 있다.

 
이은옥 선임연구원은 "비단벌레가 날아다닌다고는 해도 행동 반경이 넓지 않아서 바다를 건너기는 어려울 것으로 판단된다"고 말했다.
 
강찬수 환경전문기자 kang.chansu@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