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단독]모를 것 같은 터널 안 차선 변경, 첨단 CCTV가 잡는다

한국도로공사의 지능형 CCTV가 터널 안에서 차선을 변경한 차량을 감지한 화면. [사진 한국도로공사]

한국도로공사의 지능형 CCTV가 터널 안에서 차선을 변경한 차량을 감지한 화면. [사진 한국도로공사]

 지난 14일 한국도로공사 부산경남지역본부(경남 창원시) 상황실. 모니터에 남해고속도로 창원1터널 안에서 차선을 변경한 자동차의 번호판과 차선변경 시간 등이 실시간으로 올라왔다. 터널 양방향에 각각 한 대씩 설치된 지능형 폐쇄형 회로(CC) TV 가 터널 안에서 차선을 변경한 차량을 감지하는 것이다. 창원1터널에선 차선 위반이 매달 2000건가량 적발되고 있다. 위반 차량에는 범칙금 3만원과 벌점 10점이 부과된다.
한국도로공사 상황실에서 직원들이 CCTV를 보며 교통상황을 체크하고 있다. 직원들의 개인 모니터에는 지능형 CCTV가 인식한 터널 내 차선변경 위반 차량의 정보가 뜨고 있다. [사진 한국도로공사]

한국도로공사 상황실에서 직원들이 CCTV를 보며 교통상황을 체크하고 있다. 직원들의 개인 모니터에는 지능형 CCTV가 인식한 터널 내 차선변경 위반 차량의 정보가 뜨고 있다. [사진 한국도로공사]

한국도로공사 상황실에서 터널안의 교통상황을 실시간으로 모니터링 하고 있다.[사진 한국도로공사]

한국도로공사 상황실에서 터널안의 교통상황을 실시간으로 모니터링 하고 있다.[사진 한국도로공사]

 

남해고속도로 창원1터널서 월 2000건 적발
'2개 차로 동시 인식' 첨단 지능형 CCTV 활용
지난해 5명 사망 사고 발생 뒤 올 들어 가동

11월 상주터널, 내년 마성·양지터널에도 설치
도로공사, 전국 주요 터널로 확대하기로

터널 내 차선변경 적발시 3만원 벌금에 벌점 10점
사고시 치사율 5%로 일반도로 2%보다 훨씬 높아
터널 내 차선 변경시 화재 등 2차 사고 위험 커

 기존의 CCTV는 한 개 차로의 차량번호만 인식했다. 그런데 지능형 CCTV는 두 개 차로의 차량번호를 동시에 인식해 차선 변경 사실을 즉시 감지할 수 있다. 지능형 CCTV의 시야에 포함되지 않은 공간도 잡아낸다. 차량이 들어올 때와 나갈 때의 차선을 비교해 차선 변경 사실을 적발한다. 창원1터널에선 지능형 CCTV를 활용해 지난 1월부터 차량 위반을 적발하고 있다.  
 
 이처럼 터널 내 차선위반을 실시간으로 적발하는 지능형 CCTV가 전국 고속도로 터널로 확대된다. 한국도로공사는 올 11월 중부내륙고속도로 상주터널, 내년 상반기 영동고속도로 마성터널과 양지터널에도 지능형 CCTV를 가동하고 순차적으로 다른 지역에도 설치를 늘리기로 했다.   
 
 특히 마성터널과 양지터널에서는 지능형 CCTV 설치에 앞서 이달 초부터 도로공사 직원들이 수작업으로 터널 내 차선위반 행위를 확인하고 있다. 터널 안에 설치된 일반 CCTV를 보다가 터널 내 운행 차량이 차선을 변경할 경우 변경 당시 화면을 캡처해 이를 경찰에 고발하는 방식이다.  도로공사는 마성터널·양지터널 내 차선 위반 행위를 17일부터 경찰에 고발할 계획이다.
 
도로공사 홍보팀 한정민 차장은 “영동고속도로 버스전용차로를 시범 운영하면서 차량 통행량이 많은 마성터널과 양지터널의 터널 내 차선 위반도 함께 단속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영동고속도로 마성터널과 양지터널에서는 도로공사 직원들이 수작업으로 터널 내 차선 변경을 단속하고 있다. [사진 한국도로공사]

영동고속도로 마성터널과 양지터널에서는 도로공사 직원들이 수작업으로 터널 내 차선 변경을 단속하고 있다. [사진 한국도로공사]

 도로공사가 적극적인 단속에 나서는 것은 터널 내 차선 변경이 대형 사고로 이어지는 경우가 많아서다. 

교통안전공단에 따르면 일반도로 교통사고의 치사율은 2.0%인데 반해 터널 내 교통사고의 치사율은 5.0%에 이른다. 또 터널 내 교통사고 발생건수도 2013년 539건에서 2015년 638건으로 증가했다. 
 
또 2013년부터 2015년까지 터널 내 교통사고를 주간과 야간으로 비교해 보면 교통사고는 통행량이 많은 주간(1156건)에 야간(560건)보다 2배가량으로 많다. 하지만 치사율은 야간(6.1%)이 주간(3.5%)의 약 1.7배로 높게 나타났다.
좁은 터널 안에서의 차선 변경은 대형 사고로 이어질 가능성이 크다 [중앙포토]

좁은 터널 안에서의 차선 변경은 대형 사고로 이어질 가능성이 크다 [중앙포토]

 교통안전공단 유수재 연구원은 “터널 안 교통사고는 80% 이상이 대형 사고로 이어진다. 그중 차선 변경으로 인한 사고가 가장 많다”고 말했다. 유 연구원은 “터널 안은 일반도로보다 공기 저항이 높기 때문에 차로 변경시 차량이 평소보다 좌우로 더 많이 움직이게 된다. 일반도로보다 사고 가능성이 클 수밖에 없고 공간이 좁아 2차 사고로 이어질 가능성도 크기 때문에 특히 주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실제 지난해 5월 창원1터널에서는 차로 변경으로 인한 9중 추돌사고로 4명이 사망한 사고가 발생했다. 
 
함종선 기자 jsha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