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울산시민 여론조사 “신고리 건설 계속 45.1%, 중단 48.7%”

공사 중단된 울산시 울주군 서생면 신고리 5·6호기 건설 현황 전경. 송봉근 기자

공사 중단된 울산시 울주군 서생면 신고리 5·6호기 건설 현황 전경. 송봉근 기자

바른정당 울산시당이 지난 12일 시행한 ‘신고리 5·6호기 건설 중단 여론조사’에서 건설을 계속해야 한다는 의견이 45.1%, 건설을 중단해야 한다는 의견은 48.7%로 나타났다. 지난달 초 새민중정당 울산시당(추진위)이 조사한 건설을 계속해야 한다 35.7%, 건설을 중단해야 한다 51%에 비해 격차가 줄어든 수치다.

 
16일 바른정당 울산시당은 “이는 신고리 5·6호기 중단 여부가 전 국민적 관심사로 대두되면서 원전의 안전성과 원전 폐기 시 국가적 손실에 대한 정보가 울산시민들에게 많이 알려졌기 때문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이번 조사에서는 원자력 발전소 기술 수준의 안전성을 묻는 질문에서 63.4%가 안전하다, 33.5%가 불안하다는 의견을 나타냈고 원전 폐기 시 전기요금이 인상될 것이다 66.2%, 유지될 것이다 22.4%로 나타났다.
 
바른정당 울산시당위원장 강길부(울산 울주군) 의원은 “사실관계가 알려지면서 울산시민들의 의견이 신고리 5·6호기 건설을 계속해야 한다는 쪽으로 점차 변하고 있다”며 “신고리 5·6호기 건설이 중단될 경우 최소 2조 6000억원의 국민 혈세가 낭비되고 약 3조원의 울산시 재정손실이 발생한다”고 주장했다.
 
이번 여론조사는 바른정당 울산광역시당이 리서치DNA에 의뢰해 지난 12일 안심번호를 활용해 시민 1000명을 대상으로 실시됐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포인트다.
 
김민상 기자 kim.minsa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