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데이트 폭력 피해자는 맞고 있는데…방관에 핸드백까지 훔쳐가

데이트폭력 일러스트 [중앙포토]

데이트폭력 일러스트 [중앙포토]

도심 한복판에서 데이트 폭력이 발생했지만, 방관자들이 우물쭈물하는 사이 가해자는 도주하고 방치된 피해자 가방이 도둑맞기까지 했다.
 
지난달 24일 식당가와 아파트촌이 뒤섞인 광주 서구 치평동 거리에서 50대 여성이 한 남성으로부터 폭행을 당하는 데이트 폭력 사건이 발생했다.  
 
주모(59)씨의 폭행은 이날 오후 10시 20분쯤 지인의 소개로 만난 김모(59·여)씨의 원룸 안에서 시작됐다. 생명의 위협을 느낀 김씨는 집 밖으로 뛰쳐나왔고, 주씨는 집요하게 뒤쫓으며 주먹질과 발길질을 했다. 주씨는 김씨가 더는 달아나지 못하도록 발목을 짓밟아 뼈까지 부러뜨렸다.  
 
당시 주변에는 거리를 지나던 행인과 차를 몰고 귀가하는 시민이 여럿 있었지만, 주씨를 말리는 사람은 아무도 없었다.
 
주씨는 112상황실에 신고 전화가 접수되는 동안 구경꾼 사이를 유유히 헤치며 경찰을 피해 도주했다. 그 사이 도로에 방치돼 있던 김씨의 핸드백은 현장을 지나던 운전자가 집어갔다.
 
김씨는 손목에 골절상을 입는 등 전치 7주가량 상해 판정을 받았다. 경찰의 도움으로 상처 치료와 심리 상담을 받고 있다.
 
주씨는 3주가량 도주 행각을 벌이다가 광주의 화상경마장 앞에서 잠복 장인 경찰관에게 긴급체포됐다.
 
그는 경찰 조사에서 자신을 무시했다는 이유로 김씨를 때렸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흉기까지 휘둘렀던 주씨를 특수상해 혐의로 입건, 법원에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김씨의 핸드백을 훔쳐간 승용차 운전자의 행방도 쫓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목격자들은 김씨를 도우려고 나섰다가 자칫 쌍방폭행 시비에 휘말릴까 걱정한 듯하다"며 "이들을 마냥 비난할 수는 없지만 신고가 더 빨랐다면 주씨를 현행범으로 검거할 수 있었고, 김씨 부상 피해도 줄였을 것"이라고 아쉬워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