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文 정부 100일 최고 ‘핫 피플’은 강경화…검색어로 본 화제의 인물은?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가장 뜨거운 관심을 받은 인물은 누굴까.
 
중앙일보가 ‘네이버 트렌드’를 통해 문재인 대통령이 취임한 5월 10일 이후 화제의 중심에 선 인물을 분석한 결과 가장 큰 관심을 받은 사람은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었다. 네이버 트렌드는 네이버에서 해당 검색어를 검색하거나 클릭한 횟수를 합산해 조회 기간 동안의 최대 검색량을 100으로 정한 뒤 비교 대상의 상대적인 변화를 0~100 사이의 지수로 표시한다.
 
강 장관은 5월 21일 장관 인선 발표 당일부터 누리꾼의 관심이 폭증했다. 당일 기록한 검색어 빈도를 100으로 봤을 때 문재인 정부의 다른 인물을 압도했다. 최초의 비외무고시 출신 여성 외교부 장관 후보자에다가 은발의 단발머리 등 외모까지 함께 화제가 됐다. 강 장관은 6월 7일에도 큰 관심을 받았다. 하지만 처음 지명 때와는 달리 딸 위장전입 논란 등이 불거진 이후 진행된 국회 인사청문회여서 부정적인 관심도 상당했던 것이란 분석이다. 문 대통령이 야당의 반대를 뚫고 강 장관을 임명한 6월 18일에도 강 장관은 검색 순위 상위권을 기록했다.
시계 방향으로 강경화 외교부 장관, 박기영 전 과학기술혁신본부장, 탁현민 청와대 행정관,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 안경환 전 법무부 장관 후보자 [중앙포토]

시계 방향으로 강경화 외교부 장관, 박기영 전 과학기술혁신본부장, 탁현민 청와대 행정관,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 안경환 전 법무부 장관 후보자 [중앙포토]

 
강 장관에 이어 온라인에서 화제가 된 인물은 박기영 전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과학기술혁신본부장이었다. ‘황우석 사건’에 연루된 과거 행적 때문에 자진 사퇴 요구를 받던 박 전 본부장이 “기회를 달라”며 기자 간담회를 했던 지난 10일 관심이 폭증했다. 임명 이튿날인 지난 7일 황우석 사건을 첫 보도한 ‘PD수첩’ 제작진이 나서 문 대통령에게 임명 철회를 요구했을 때도 관심은 컸다. 강경화 장관이 등장(5월 21일)했 때의 관심도를 100으로 봤을 때 박 전 본부장의 사퇴 전날(8월 10일) 관심도는 95였다.
 
‘허위 혼인신고’ 논란으로 지명 닷새 만인 6월 16일 사퇴한 안경환 전 법무부 장관 후보자도 화제의 중심에 섰다. 특히 “사퇴는 없다”고 기자회견을 한 지 10시간 만에 문재인 정부 장관 후보자 중 첫 낙마자가 된 사퇴 당일에는 관심도가 77을 기록했다. 안 전 후보자 사퇴 11일 만에 지명된 박상기 법무부 장관에 대한 관심도가 인사 발표 당일(6월 27일) 49에 그쳤던 걸 고려하면 안 전 후보자 역시 청와대를 향한 부정적 여론에 상당히 기여했던 것으로 풀이된다.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네이버 검색 트렌드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네이버 검색 트렌드

‘재벌 개혁 전도사’로 불리는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 역시 여론의 큰 관심을 불러일으켰다. 지명되던 5월 17일 관심도가 34를 보였다가 인사청문회가 열렸던 6월 2일 관심도는 75까지 치솟았다. 김 위원장은 당시 논문표절과 위장전입 등 각종 의혹에 대해 “기업을 상대로 하는 시민운동을 하는 20년 동안 칼날위에 서있는 긴장감을 가지고 살아왔다”며 야당 의원들의 공세에 물러서지 않는 모습을 보였다.
 
탁현민 청와대 의전비서관실 선임행정관(2급)은 다른 인물들에 비해 직급은 낮지만 여성 비하 논란으로 인해 상당한 관심을 모았다. 2007년에 펴낸『남자마음 설명서』에 쓴 내용이 여성을 비하했다는 비판을 받은 뒤 탁 행정관이 직접 소셜미디어에 “불편함을 느끼고 상처를 받으신 모든 분들께 죄송한 마음을 표한다”고 적은 5월 26일 관심이 커졌고, 계속해 사퇴를 거부하는 탁 행정관을 향해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의 여성 의원들도 사퇴를 촉구한 6월 22일에는 관심도 47을 기록했다. 그 뒤로 탁 행정관에 대한 여론의 관심은 정현백 여성가족부 장관 인사청문회(7월 4일), 탁 행정관의 언론 인터뷰(7월 14일), 문 대통령과 기업인의 호프 미팅(7월 28일) 등 관련 이슈가 있을 때마다 잔잔한 파장이 계속되듯 이어졌다.
 
남성과 여성을 나눠 봤을 때도 관심 인물이 크게 다르지는 않았다. 다만, 상대적으로 여성은 강경화 장관보다 박기영 전 본부장에 관심을 더 보였고, 탁현민 행정관에 대해서도 남성보다 상대적으로 관심도가 높았다.
 
허진 기자 b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