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배 나왔다" 놀린 동네 지인 홧김에 살해한 70대 노인

배가 나왔다고 놀린 동네 지인을 흉기로 찔러 살해한 70대 노인이 경찰에 붙잡혔다. 
 
8월 15일 인천 강화경찰서는 살인 혐의로 76세 A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밝혔다.
 
A씨는 8월 14일 오후 4시 43분경에 인천시 강화군의 한 길가에서 지인 77세 B씨의 어깨와 머리 등을 흉기로 수차례 찔러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B씨는 행인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119 구급대에 의해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끝내 숨졌다. 
 
A씨는 며칠 전 B씨가 "배가 나왔다"고 놀린 뒤 사과를 하지 않자 앙심을 품고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파악된다. A씨는 14일 길가에서 우연히 마주친 B씨에게 배가 나왔다고 놀린 것에 대해 여러 차례 사과를 요구했다. 하지만 B씨가 말을 듣지 않자 따귀를 2대 때리고 집에서 흉기를 들고나와 범행했다. 
 
A씨는 경찰에서 "B씨가 계속 사과를 하지 않아서 화가 났다"고 진술했다. 
 
정우영 인턴기자 chung.woo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