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상돈 "지역구서도 대선 참패했던 안철수, 서울시장 가능하겠나"

지난해 6월 안철수 국민의당 당시 공동대표가 국회 의원회관 제3세미나실에서 '고압지중송전선 전자파로부터 안전한가'를 제목으로한 토론회에 참석해 국기에 대한 경례를 하고 있다. 왼쪽은 이상돈 국민의당 당시 최고위원. 사진공동취재단

지난해 6월 안철수 국민의당 당시 공동대표가 국회 의원회관 제3세미나실에서 '고압지중송전선 전자파로부터 안전한가'를 제목으로한 토론회에 참석해 국기에 대한 경례를 하고 있다. 왼쪽은 이상돈 국민의당 당시 최고위원. 사진공동취재단

이상돈 국민의당 의원은 16일 당권 도전을 선언한 안철수 전 대표의 서울시장 출마설에 대해 "지난 대선에서 자기 지역구에서 참패했던 안 전 대표가 서울시장에 당선 가능성이 있을지 의문"이라고 말했다.  

 
이 의원은 이날 오전 cpbc 가톨릭평화방송 프로그램 ‘열린세상 오늘! 김성덕입니다’에 출연해 "대표 경선 과정에서 나오는 이야기이지 실제로 서울시장에 출마할 수 있냐"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대통령 후보가 자기 지역구에서 참패한 경우도 드문 일"이라며 "그런 것이 상당히 한계"라고 지적했다.  
 
또한 "안 전 대표가 당선되면 집단탈당으로 이어질 가능성도 전혀 없다고 말하기는 어렵지만 많은 의원들이 심정적으로 안 전 대표로부터 떴다"며 "리더십을 발휘할 가능성이 거의 없을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안 전 대표가 대통령 후보로 선거를 치르게 된 데는 박지원 전 대표가 당을 이끌었기 때문"이라며 "홀로 설 만한 능력이 있는지 굉장히 회의적"이라고 말했다.  
 
이 의원은 "결선투표가 도입된 점도 하나의 변수이고 뒤늦게 뛰어든 이언주 의원이 특히 큰 변수"라며 "어떤 식으로 결과가 나올지 예단하기 어렵다"고 평했다.  
 
김민상 기자 kim.minsa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