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주호영 "문재인 소통방식 철저히 기획…진정성 떨어져"

바른정당 주호영 원내대표가 16일 오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국회의원·원외위원장 연석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 연합뉴스]

바른정당 주호영 원내대표가 16일 오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국회의원·원외위원장 연석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 연합뉴스]

주호영 바른정당 원내대표가 문재인 정부의 소통 방식에 대해 진정성이 떨어진다고 지적했다. 주 원내대표는 16일 YTN라디오 '신율의 출발 새아침'에 출연해 문재인 정부 취임 100일을 앞두고 이모저모를 짚었다. 
 
주 원내대표는 "(정부가) 잘한다고 생각되는 부분은 국민들과 소통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는 점인데 그것도 최근에 보면 철저한 기획에 의한 것이라는 얘기가 나오면서 진정성이 떨어지고 있다"며 "탁현민 행정관인가 이 분이 일일이 행사를 기획해서 연출을 한다는 얘기가 있지 않느냐"라고 말했다.  
 
그는 "물론 (연출을 하는) 그런 측면이 어느 나라든 없지는 않겠지만 철저히 기획에 의해서 한다면 진정성이 많이 떨어진다"며 "정치적인, 공학적인 걸로 접근을 하게 될 거니까 국민들도 진정성 없게 느껴지면 감흥이 떨어질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주 원내대표는 문 정부가 인사 부분에서 '매우 잘못'한다고 꼬집었다. 그는 "운동권 출신, 시민단체 출신, 선거 캠프에 있던 사람 이런 사람들을 빼면 거의 능력 있고 괜찮은 사람들이 국정에 참여하지 못하고 있는 상황"이라며 "그리고 정책 결정들을 앞뒤나 장기간으로 보지 않고 포퓰리즘적으로 즉흥적으로 하고 있다는 점에서 (정부에) 높은 점수를 전혀 줄 수가 없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의 광복절 기념사와 관련해서는 "독립운동을 하던 애국선열의 후손을 3대까지 국가가 책임지겠다고 한 부분은 늦었지만 바람직하기도 하고 잘하신 일이라고 본다"며 "다만 북핵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도발로 남북 긴장이 6·25 이후 최대로 높아져 있는데, 대화로 북한이 북핵을 폐기할 생각이 전혀 없다는 것은 누구나 알고 있는데, 그 다음 대책에 대한 언급이 없었던 것은 아쉽다"고 평가했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