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상반기 금융권 직원 보수 1위 '신한맨'···평균 6000만원



국내 4대 은행 상반기 평균 보수 4450만원
씨티은행 평균 4900만원···은행 중 가장 높아

【서울=뉴시스】조현아 김지은 기자 = 올해 상반기 증권사를 제외한 금융권에서 가장 직원 보수가 많았던 곳은 신한금융지주인 것으로 나타났다. 4대 은행 직원들은 상반기 평균 4400만원대의 보수를 가져갔다.

16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보고된 주요 금융지주사와 은행·보험·카드사의 반기보고서에 따르면 신한금융 직원들은 상반기에 평균 6000만원을 받았다. 남자 직원들은 6400만원, 여자는 4500만원이었다. 이어 KB금융이 평균 5800만원을 받아가 2위를 차지했다. 하나금융은 5200만원, 농협금융은 5000만원의 보수를 받았다.

은행권에서는 신한·국민·우리·KEB하나 등 국내 4대 은행 직원들의 상반기 보수가 평균 4450만원으로 나타났다. 신한은행은 평균 4800만원을 받았고, 우리은행(4500만원), KEB하나은행(4300만원), 국민은행(4200만원) 순으로 뒤를 이었다. 기업은행 직원들은 평균 3300만원을 받아갔다.

외국계 은행 중에서는 씨티은행이 평균 4900만원의 보수로 가장 높은 수준이었다. 남자는 6000만원, 여자는 3800만원을 가져갔다. 스탠다드차타드은행은 평균 4200만원을 기록했다.

대형 보험사 중에서 상반기 직원 보수가 높았던 곳은 ING생명이었다. 일반직 기준 남자는 5700만원, 여자는 4300만원으로 평균 4800만원에 달했다.이어 메리츠화재(4360만원), 미래에셋생명·KB손해보험(4300만원) 순이었다. 이밖에 한화생명과 교보생명 등의 직원 보수도 평균 4000만원을 넘어갔다.

카드업계에서는 신한카드 직원의 급여가 1위였다.신한카드 직원은 상반기 평균 5500만원을 벌었다. 남성 급여는 6400만원, 여성 급여는 4400만원으로 남성이 2000만원 더 받았다.다음으로 현대카드(4700만원), 국민카드·우리카드(4500만원), 하나카드(4400만원)로 나타났다.

hacho@newsis.com

kje1321@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