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지난해평균연봉 3387만원, 1억원 이상 43만명

 지난해 한국 근로자의 평균 연봉은 3387만원인 것으로 조사됐다. 1억원이 넘는 연봉을 받는 근로자는 43만명이었다. 
 
 한국경제연구원(원장 권태신)은 근로자 1544만명을 대상으로 고용노동부가 실시한 ‘고용형태별 근로실태조사’의 원시 자료를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16일 밝혔다.
분석 결과에 따르면 지난해 근로자의 평균연봉은 3387만원으로 한해 전(3281만원)에 비해 107만원(3.3%) 올랐다. 임금 상승률은 연봉이 낮은 집단에서 상대적으로 더 높았다. 연봉 분위별 평균연봉 상승률은 1분위(하위 10% 이하) 5.3%, 2분위(하위 10~20%) 4.6%, 5분위(하위 40%) 4.4% 순으로 나타났다.  
 
연봉 금액별로 근로자 수를 분류하면 ‘1억원 이상’이 43만명(2.8%), ‘8000만원∼1억원 미만’은 47만명(3.0%), ‘6000만원∼8000만원 미만’은 107만명(7.0%), ‘4000만원∼6000만원 미만’은 224만명(14.5%), ‘2000만원∼4000만원 미만’은 601만명(39.0%), ‘2000만원 미만’은 521만명(33.8%)으로 분석됐다.
 
연봉 1억원 이상을 받는 근로자 수는 전년(39만명)보다 4만명 늘어났으며, 그 비중은 2.7%에서 2.8%로 소폭 증가했다. 전년도와 비교하면 2000만원 미만 구간만 근로자 수가 감소하고 다른 구간은 모두 늘었다. 연봉 6607만원 이상이 상위 10%, 4789만원 이상이 상위 20%에 속했다. 
총근로자를 100명으로 가정해 50번째에 해당하는 '중위 연봉'은 2623만원으로 지난해 보다 123만원(4.9%) 늘었다.     
 
기업 규모별 정규직 근로자의 평균연봉은 대기업 정규직 6521만원, 중소기업 정규직 3493만원으로 나타났다. 15년 대비 대기업 정규직의 평균연봉은 23만원 감소(-0.3%)한 반면 중소기업 정규직의 평균연봉은 131만원(3.9%) 올랐다. 대기업 정규직의 평균임금 대비 중소기업 정규직의 평균임금 비율은 15년 51.4%에서 16년 53.6%로 올라 대·중·소 기업 정규직 임금 격차가 2.2%p 개선된 것으로 나타났다. 
손해용 기자 sohn.y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