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단어 못 외운다고 물구나무 시킨 운동부 코치…인권위 '주의' 권고

국가인권위원회

국가인권위원회

 
중학교 운동부 코치가 학생들에게 체벌과 폭언을 했다는 학부모 측 진정 사건과 관련해 국가인권위원회가 학교에 주의 조치를 권고했다.
 
인권위는 광주지역 중학교 운동부 학부모들이 낸 진정에 따라 해당 학교 교장에게 주의 조치와 학생 인권 전반에 대한 직무교육 시행을 권고했다고 16일 밝혔다.
 
인권위 조사에 따르면 해당 운동부 코치는 2014년 하반기부터 2015년 상반기까지 선수들이 지시·동작 등을 제대로 따르지 않는다는 이유로 손바닥·머리·엉덩이를 당구채·텀블러 등으로 폭행했다. 전지훈련 중에는 영어 단어 암기가 미흡한 선수에게 폭언을 하거나 훈련이 끝난 후 숙소에서 물구나무서기·엎드려뻗쳐 등을 시키기도 했다.
 
이 코치는 이러한 행위들이 '지도의 일환'이었다고 해명했다. 그는 인권위에 "부상을 방지하려면 엄격한 지도가 필요하다. 체벌의 강도가 강할 때는 부모님께 전화로 양해를 구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물구나무서기는 훈련의 하나이고 영어 단어 암기는 학생들에게 학업 동기를 부여하기 위해 그런 것이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인권위는 코치의 행위들이 헌법과 유엔 '아동의 권리에 관한 협약'이 보장하는 인격권·신체의 자유 등을 침해했을 뿐만 아니라 체벌을 금지한 초·중등교육법 시행령을 위반했다고 판단했다. 인권위는 "교육자는 체벌이 아닌 효과적인 지도방법을 개발해야 할 책임과 의무가 있다. 학업이나 훈련시간이 종료된 오후 6시 이후 훈련장이 아닌 숙소에서 훈육하는 것 또한 헌법이 보장하는 신체의 자유를 침해한 것이다"고 밝혔다.
 
홍상지 기자 hongsa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