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20대 여경 알몸사진 찍어 협박...수년간 성폭행한 50대 경찰

경찰 일러스트.

경찰 일러스트.

50대 남성 경찰관이 후배인 20대 여성 경찰관의 알몸 사진을 찍은 뒤 협박해 수년 동안 성폭행을 한 사실이 발각됐다. 경찰은 해당 남성 경찰관에게 구속영장을 신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16일 경찰에 따르면 지난달 서울지방경찰청 청문감사담당관실에 '지난 2012년 서울의 한 파출소에 근무 중이던 50대 A씨가 자신이 근무 중인 파출소로 실습 온 20대 여자 후배B씨를 회식 후 모텔로 데려가 성폭행했다. 당시 B씨는 만취한 상태였다'는 내용의 신고가 접수됐다.
 
조사 결과 A씨는 성폭행 당시 B씨의 알몸사진을 찍었다. 이를 빌미로 공개하겠다고 협박하며 B씨를 반복적으로 찾아가 성관계를 요구한 것으로 전해졌다. 피해자인 B씨는 이러한 사실을 알리지 못했으나, 최근 경찰 동료가 대신 신고하면서 조사가 시작됐다.
 
A씨에 대한 수사에 착수한 서울지방청 성폭력특별수사2대는A씨를위계에 의한 간음 혐의로 검찰에 구속영장을 신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