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TONG]유치원생부터 어른까지 함께 즐긴 메이커들의 축제

신기한 물건들이 여기저기에 전시되어 있고, 활기찬 분위기가 물씬 풍기네요. 이곳은 뭐든지 만들기 좋아하는 사람들의 축제 ‘영메이커 서울 2017’ 행사장입니다. tong과 소년중앙의 ‘영메이커 프로젝트’에 참여한 전국 초·중·고등학생 영메이커들이 지난 3월부터 16주 동안 뚝딱뚝딱 만들어온 작품을 세상에 공개한 자리죠.
 
영메이커 서울 2017 운영 부스가 차려진 개포디지털혁신파크 열림관 앞. 다양한 이벤트가 열려 많은 시민들이 참여했다.

영메이커 서울 2017 운영 부스가 차려진 개포디지털혁신파크 열림관 앞. 다양한 이벤트가 열려 많은 시민들이 참여했다.

-

-

-

-

 
 
지난 7월 29일 서울 강남구 개포디지털혁신파크에서 열린 ‘영메이커 서울 2017’은 열림관과 새롬관, 야외까지 130여 개의 전시 부스가 차려졌습니다. 가장 많은 메이커가 모여 상상을 현실로 만든 드림존, 코딩을 이용해 움직이는 로봇과 자동차 등 움직이는 발명품이 가득한 무빙존, 여러 가지 드론·열기구가 있는 스카이존, 각종 미니어처가 즐비한 미니존, 홀로그램 영상과 랜턴·전등·LED를 활용해 어둠 속에서 진가를 발휘하는 작품이 모인 다크존 등 4개의 분야로 나뉘어 진행되었습니다. 보자마자 웃음이 나오는 아이디어부터 놀라운 기술력을 갖춘 팀도 많았죠. 오전 10시에 전시를 시작하기 위해 영메이커들은 이른 아침부터 자기가 만든 작품을 잘 보이게 전시하느라 설렘과 흥분이 가득해 보였어요. 직접 개발한 게임부터 간단한 스피너, 계란 부화기, 자전거 동력을 이용한 솜사탕 기계, 더 나은 학교를 만들기 위해 아이디어를 덧붙인 학교 모형까지 정말 다양한 작품들이 나왔습니다.

 
(왼쪽 사진) 무빙존의 작품들을 둘러보고 있는 관람객들. (오른쪽 위 사진) 한 어린이 관람객이 드림존에 전시된 RC카를 조종해보고 있다. (오른쪽 아래 사진) 산본 메이커스(경기도 산본고) 팀이 관람객들에게 산본고 모형 제작 과정을 설명하고 있다.

(왼쪽 사진) 무빙존의 작품들을 둘러보고 있는 관람객들. (오른쪽 위 사진) 한 어린이 관람객이 드림존에 전시된 RC카를 조종해보고 있다. (오른쪽 아래 사진) 산본 메이커스(경기도 산본고) 팀이 관람객들에게 산본고 모형 제작 과정을 설명하고 있다.

 
영메이커들은 평소에 호기심을 가졌던 것이나 바뀌면 좋겠다고 생각한 것을 책이나 인터넷을 보고 원리를 연구하고 때로는 친구와 멘토들의 도움을 받으며 나만의 작품으로 만들어냈어요. 어렵고 까다로운 것이나 천재들이 만들 수 있는 것이 아닌 일상생활에서 쉽게 접할 수 있는 재료를 가지고도 얼마든지 새로운 발명품을 만들 수 있다는 것을 보여줬죠. 메이커 활동과 학업을 병행하는 과정에서 어려움도 많았지만요. 특히 “학생이 공부를 해야지 다른 것을 하고 있냐”는 차가운 시선과 부족한 관심 및 지원으로 인해 더 큰 어려움을 겪었다는 영메이커도 있었습니다. 하지만 그만큼 자신의 열정과 노력으로 포기하지 않고 완성해낸 작품들을 소개하는 영메이커들의 얼굴엔 자신감이 넘쳤어요. 구경하는 사람들은 신기하고 재미있어 했죠.

 
(왼쪽 사진) 콘퍼런스에서 이지선 숙명여대 교수가 ‘메이커 교육과 오픈포트폴리오’란 주제로 강연하고 있다. 메이커 콘퍼런스에는 많은 시민들이 참석했다.

(왼쪽 사진) 콘퍼런스에서 이지선 숙명여대 교수가 ‘메이커 교육과 오픈포트폴리오’란 주제로 강연하고 있다. 메이커 콘퍼런스에는 많은 시민들이 참석했다.

 
메이커 문화가 생소한 사람들을 위한 프로그램도 마련됐어요. 개포디지털혁신파크 행사장을 찾은 시민 모두에게 기회가 제공된 체험 프로그램에선 건축 구조 형식 중 하나인 지오데식 돔과 텐세그리티 구조를 메이킹 해 볼 수 있었고요. 콘퍼런스에서는 메이커 교육의 필요성과 트렌드, 한국 메이커 교육이 나아갈 방향에 대해 전문가들이 자신의 의견을 발표해 눈길을 끌었죠. 사전 신청을 받아 진행한 ‘인텔과 함께하는 아두이노 교실’ 역시 많은 학생들이 몰려 앱인벤터와 아두이노 활용법을 배웠습니다.

 
 
지오데식 돔과 텐세그리티 구조 만들기 체험 프로그램이 진행된 개포디지털혁신파크 새롬관 1층.

지오데식 돔과 텐세그리티 구조 만들기 체험 프로그램이 진행된 개포디지털혁신파크 새롬관 1층.

 
유치원생부터 어른까지 다양한 연령대의 사람들이 참여한 ‘영메이커 서울 2017’ 현장에서 자신의 프로젝트를 소개하고 다른 친구들의 작품을 살펴본 영메이커들은 앞으로 활발한 활동을 이어나가기 위해 공간적·금전적·지식적 측면에서의 지원이 필요하다고 입을 모았습니다. 아이디어를 구상해도 그것을 실험하고 실현해 볼 공간이 마땅치 않으며, 금전적 한계도 많이 느끼고, 자문을 구할 멘토도 부족하다는 것이죠. 이준희(대륜고 1) 학생은 “드론을 띄워 테스트 할 공간을 만들고, 학생들이 다양한 공간에서 드론을 띄울 수 있도록 지자체에서 허가를 해주었으면 좋겠다”고 말했습니다. 심재성(덕원고 2) 학생은 ”이런 활동이 학생들이 더 열심히 발명하게 만들고, 관심도 기울이게 만들어 주는데, 고등학생들이 이런 유익한 활동을 할 수가 없다”며 “영메이커 활동을 할 시간이 늘어났으면 좋겠다“고 밝혔어요.

 
시민들은 다양한 메이커 프로젝트를 둘러보고 함께 메이커 활동도 해 보며 영메이커 서울 2017을 즐겼다.

시민들은 다양한 메이커 프로젝트를 둘러보고 함께 메이커 활동도 해 보며 영메이커 서울 2017을 즐겼다.


 
 
인상적인 영메이커를 소개합니다
 
아두이노 블루투스 RC카 -CYCLONE 팀(서울 영등포고)
 
“저희는 아두이노를 이용해 휴대전화로 조종 가능하고, 블루투스로 라이트도 조정할 수 있는 아두이노 블루투스 RC카를 선보였습니다. 저희 동아리는 모두 자동차 분야로 진로를 정했어요. 전체를 다 만들어보고 싶지만, 그럴 형편(고등학생이라는 한계)이 안 돼, RC카 부품을 이용해 제작하고 있죠.”
 
오소영(왼쪽)?김정모 tong청소년기자가 D maker 팀(인천 동산고)의 프로젝트 시연을 살펴보고 있다.

오소영(왼쪽)?김정모 tong청소년기자가 D maker 팀(인천 동산고)의 프로젝트 시연을 살펴보고 있다.

 
초콜릿 3D 프린터와 솜사탕 자전거 -D MAKERS 팀(인천 동산고)

 
“아이들이 모두 즐길 수 있는 것이 무엇인지 고민하다 이 부스를 운영하게 됐어요. 축제에는 뭐니 뭐니 해도 음식이죠. 그래서 음식을 테마로 자전거를 이용해 솜사탕을 만드는 자전거 솜사탕 기계와 초콜릿 3D 프린터를 만들었죠. 결과는 대성공이에요. 앞으로도 이런 축제가 많이 있었으면 좋겠어요.”
  
-

-

마이너리티 리포트 장갑 -MAKERS 팀(서울 성남고)
 
“영화 ‘마이너리티 리포트’에서 영감을 받아, 손 모션을 이용해 컴퓨터나 게임을 조작할 수 있게 만들어보자 생각했어요. ‘영메이커 서울 2017’에 와서 우리의 작업을 소개하고 다른 영메이커들의 작품을 볼 수 있어서 좋았죠. 앞으로 이 축제가 영메이커들이 소통의 역할을 하는 장이 되었으면 해요.”
 
LTE 드론 -TSH 팀(대구 덕원고)
 
“드론이 주로 촬영용으로만 이용되는 게 아쉬워 드론을 만들게 되었어요. 아직 프로토타입 단계라 원하는 드론을 만들지 못했지만, 계획은 잡혀 있어요. 바로 LTE 모드를 넣은 드론 개발이죠. 현재 드론에 거리 제한이 있거든요. LTE 모드 즉, 데이터 통신으로 하면 드론의 거리 제한이 자유로워지죠.”
  
-

-

산본고등학교 모형 -산본 메이커스(경기도 산본고)
 
“산본고를 모르는 사람들에게 학교를 알리기 위해 학교와 똑같이 생긴 모형을 제작했어요. 35명 정도 되는 동아리원을 드론, 3D 프린팅, 건축, 아두이노의 4가지 분야로 나누었죠. 드론 팀은 항공 영상 촬영, 3D 프린팅 팀은 나무, 농구 코트 등의 프린팅, 건축 팀은 CAD로 건물 모형 제작, 아두이노 팀은 LED 및 교실 창문과 문 개폐 장치 만들기를 담당했어요. 블루투스를 이용한 제어 시스템, 흡연 방지 일산화탄소 감지기, 야자가 끝난 늦은 밤 불이 켜지는 조도 감지 가로등 등의 아이디어를 덧붙여 학교 모형을 완성했습니다.”
 
영메이커 이준희(대구 대륜고 1) 학생으로부터 ‘WAG’ 드론의 제작 과정을 듣고 있는 오소영(왼쪽)?김정모 tong청소년기자.

영메이커 이준희(대구 대륜고 1) 학생으로부터 ‘WAG’ 드론의 제작 과정을 듣고 있는 오소영(왼쪽)?김정모 tong청소년기자.

재난 드론 -이준희(대구 대륜고 1)
 
“저는 일본 대지진 당시에 있었던 재난에 아픔을 느껴 ‘WAG(water at ground)’ 프로젝트를 3년째 진행 중이에요. 재난 시에도 드론을 유용하게 사용할 수 있게 방수 기능과 바퀴를 추가해 제작하고 있어요. 방수 기능은 모든 부품을 막아 어느 정도 성공했어요. 그런데 배터리 전력 소모가 심해서 이 문제를 개선하기 위해 계속 프로젝트를 진행할 거예요.”
 
 
글=김현정·이연경 기자, 김정모(서울 세화고 2)·오소영(서울 무학여고 3) tong청소년기자
사진=임익순·이원용(오픈스튜디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