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정 들어서"…헤어진 여친 집 침입해 고양이 훔친 30대

 
전북 전주완산경찰서는 여자친구가 기르던 고양이를 훔친 혐의(절도)로 A(39)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16일 밝혔다.
 
A씨는 지난 12일 정오께 전주시 완산구 B(35·여)씨의 집에서 고양이 2마리를 훔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 조사결과 A씨는 최근 여자친구인 B씨가 이별을 요구하자 미리 외워 둔 현관문 비밀번호를 이용해 범행한 것으로 드러났다.
 
A씨는 "여자친구와 헤어지기 싫어서 고양이를 훔쳤다. 같이 기르던 고양이인데 정이 많이 들어서 우리 집에 데려왔다"고 말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