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스키 하프파이프 기대주' 장유진, 뉴질랜드 대륙컵 3위

뉴질랜드 대륙컵에서 3위에 오른 장유진(오른쪽). [사진 대한스키협회]

뉴질랜드 대륙컵에서 3위에 오른 장유진(오른쪽). [사진 대한스키협회]

 
 여자 프리스타일 스키 하프파이프 기대주 장유진(17·수리고)이 호주·뉴질랜드 대륙컵 대회에서 3위에 올라 평창동계올림픽에 대한 전망을 밝혔다.
 
장유진은 15일 뉴질랜드 카드로나에서 열린 대회 예선에서 총 82점을 얻어 종합 성적 2위로 결선에 진출한 뒤, 결선에서 64.74점을 기록하면서 3위로 동메달을 땄다. 이번 대회엔 이 종목 세계 9위 사브리나 카마크리(독일) 등 각 국 선수들이 하계 시즌에 설상 훈련 과정에서 경기력 점검 차원에서 출전하는 등 수준 높은 대회로 치러졌다. 이번 대회에선 카마크리가 정상에 올랐다.
 
장유진이 출전하는 프리스타일 스키 하프파이프는 파이프를 반으로 자른 모양의 코스를 내려오며 점프해 연기를 펼치는 종목이다. 2014년 소치동계올림픽 때 처음 올림픽 정식 종목으로 채택됐고, 빠른 속도와 아찔한 묘기로 데뷔 대회부터 큰 인기를 모았다.  
 
 
이번 대회에서 장유진은 540도 회전, 360도 회전 등의 기술을 선보였다. 장유진은 경기 후 "시즌 전에 체력 훈련과 공중 동작 훈련 등으로 기술적인 부분을 보완하고, 심리적인 부담감을 없앴다. 그래서 뉴질랜드에서 코스를 타는 동안 느낌이 좋았고, 처음 시상대에 올라 기분이 매우 좋다"는 소감을 밝혔다. 이어 "오늘 실수가 있었던 걸 발판 삼아 월드컵에선 더 좋은 모습을 보이겠다"고 다짐했다. 한국 스키 하프파이프 대표팀은 26일부터 같은 장소에서 열리는 월드컵에 출전할 예정이다.
 
김지한 기자 kim.jih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