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기부왕' 빌 게이츠, 이번엔 몰래 5조원 기부...모기 퇴치 위해

빌 게이츠

빌 게이츠

마이크로소프트(MS) 창업자이자 빌앤멜린다 게이츠 재단 회장인 빌 게이츠가 최근 46억달러(약 5조 2500억원)를 기부한 사실이 알려졌다. 미국 증권거래위원회가 14일(현지시간) "게이츠가 올해 6월 6일 마이크로소프트 주식 6400만 주를 기부했다"며 마이크로소프트 대주주의 주식 변동 사실을 공지하면서 알려지게 됐다.

 
게이츠는 15일 빌앤멜린다 게이츠 재단을 통해 발표한 성명에서 "말라리아 퇴치와 관련된 게시글을 읽고 이어지는 퀴즈에 답하는 사람들에게 모기장을 기부하겠다"고 밝히기도 했다. 모기 퇴치를 위한 새 캠페인이다.
 
미국 경제전문지 포브스에 따르면 빌앤멜린다 게이츠 재단의 모기장은 모잠비크의 인함바네 지역 주민들에게 제공될 예정이다. 이후에는 비영리단체 '월드 비전'을 통해 배포될 예정이다. 모기장 배포는 말라리아 퇴치 운동의 일환으로, 빌앤멜린다 게이츠 재단은 2000년부터 말라리아 퇴치 캠페인을 벌여 왔다.
 
한편, 게이츠의 MS 주식 보유 비율은 이번 기부로 1.3%로 떨어졌다. 이전에는 2.3%를 갖고 있었다. 게이츠의 순 자산도 종전 898억달러에서852억달러(약 97조원)로 내려갔다. 이 가운데 MS 주식이 차지하는 비중은 9% 수준이다.
 
게이츠 부부는 1994년부터 약 350억달러(40조원) 규모의 주식과 현금을 자신들의 이름을 딴 재단에 기부했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