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지리산이냐, 수도산이냐"…'가출' 반달곰 내일 거취 문제 토론

수도산에서 포획된 지리산 반달가슴곰[연합뉴스]

수도산에서 포획된 지리산 반달가슴곰[연합뉴스]

두 차례나 서식지인 지리산을 이탈해 김천 수도산으로 떠났던 반달가슴곰 'KM-53'의 운명이 오는 17일 환경부 주재 워크숍을 통해 결정된다.  

 
 '반달가슴곰과 사람의 공존'이라는 주제로 열리는 워크숍에는 반달가슴곰 복원 사업의 평가를 위해 환경단체와 학계, 기관 등에서 나온 전문자 70여 명이 참여한다. 김천시와 거창군 등 반달가슴곰이 새로 정착하려 했던 수도산 인근의 지방자치단체 관계자들도 참석한다.  
 
 2015년 1월 태어난 이 수컷 반달가슴곰은 그해 10월 지리산에 방사됐으나 귀에서 발신기가 떨어져 위치 파악이 되지 않다가 올해 6월 15일 서식지에서 90㎞ 떨어진 김천시 수도산에서 발견됐다.
 
 국립공원관리공단은 반달곰을 지리산으로 데려와 자연적응 등 훈련을 시키고 지난달 6일 지리산에 재방사했으나 곰은 일주일 후 경남 함양과 거창을 거쳐 다시 수도산으로 탈출했다가 포획됐다.
 
김민상 기자 kim.minsa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