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외국인 주식 보유잔고 600조원 첫 돌파

[사진 금융감독원]

[사진 금융감독원]

외국인의 국내 주식 보유잔고가 지난 7월말 기준으로 600조원을 처음 넘어섰다.  

 
 16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7월 말 현재 외국인은 상장주식 605조7000억원(시가총액의 33.4%), 상장채권 106조5000억원(전체 상장채권의 6.4%) 등 총 712조2000억원 규모의 국내 상장증권을 보유한 것으로 집계됐다.  
 
 외국인의 주식 보유잔고가 600조원을 넘어선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7월 중순까지 외국인들이 주식을 사들인데다 주가도 강세를 보인 영향이 큰 것으로 분석됐다.    
 
 외국인은 7월 중 5790억원(코스피 3560억원, 코스닥 2230억원) 규모의 주식을 순매수했다. 지역별로 보면 미국(9000억원)과 유럽(4000억원), 아시아(2000억원)권 투자자는 순매수했고 중동(8000억원)은 순매도했다.  
 
김민상 기자 kim.minsa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