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MBC 퇴사 김소영 전 아나운서 “어떻게 살아야 할까, 고민 중”

[사진 김소영 아나운서 인스타그램]

[사진 김소영 아나운서 인스타그램]

MBC를 나온 김소영 전 아나운서가 1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어제 돌아왔습니다. 비는 내리지만, 주말 사이 날씨가 좀 선선해졌네요"라며 글을 남겼다.  

 
 김 전 아나운서는 "어떻게 살아야 할까, 떠날 때 막막한 맘이 없었다면 거짓말이지만 그 자리를 다른 생각들로 많이 채우고 온 것 같습니다. 남은 포스팅은 차차 할게요"라고 전했다.
 
 이어 "돌아오자마자 만난 친구들과 달라진 근황 얘기 중, 책 읽는 라디오는 이제 못하니- 하고 물어주었는데, 문득 생각이 나서. 세계문학전집을 장애인 분들을 위한 도서관과 각종 모임에서 많이 들어주셨다고, 아쉽단 메시지를 많이 받았습니다"라며 MBC FM4U '굿모닝FM 노홍철입니다' 고정 코너였던 세계문학전집을 언급했다.
 
 김소영 전 아나운서는 "혼자서는 현실적으로 쉽지 않지만, 제가 할 수 있는 일이 있는지 고민해보고 있습니다. 죄송하고 감사해요"라고 전했다.
 
김민상 기자 kim.minsa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