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수원역에 설치된 태극기 훼손한 중국인 여성

수원역 로터리에 설치된 태극기[사진 다음 로드뷰]

수원역 로터리에 설치된 태극기[사진 다음 로드뷰]

광복절인 15일 수원역에 설치된 태극기를 훼손한 20대 중국 동포 여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16일 경기 수원서부경찰서는 국기 모독 혐의로 A(28·여) 씨를 형사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A씨는 이날 오전 11시 55분께 수원시 팔달구 수원역 로터리 한가운데 설치된 태극기를 훼손한 혐의를 받고 있다. 세로 6m·가로 9m 크기인 이 태극기는 바닥에서 하늘을 바라보는 형태이다. 로터리에 차량이 정차한 사이 도로를 건너간 A씨는 설치된 태극기를 잡아 뜯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그는 지난 4월 가족들이 사는 한국에 방문취업비자(H-2)로 입국했으며, 합법 체류자인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경찰에서 "시험에 자꾸 떨어지고, 가족과 갈등을 겪다 화가 나서 그랬다"고 진술했다. 경찰 관계자는 "피의자가 중국에서 정신과 치료를 받은 적이 있다는 가족 진술을 확보했다"고 말했다.
 
 
김민상 기자 kim.minsa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