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단독] 아베 “골대 움직이는 일 없다” 위안부 재협상 불가 천명

아베 신조(安倍晋三·얼굴) 일본 총리가 15일 한·일 위안부 합의를 재검토하는 등의 한국 측 움직임과 관련, “골 포스트를 움직이는 일은 절대로 있을 수 없다”고 말했다.
 

한국 정부 합의 재검토 TF 발족에
“한·일 합의 불가역적이란 것 명심”
일한의원연맹 간사장에게 당부

최근 한국에선 한·일 위안부 합의의 경과와 내용을 검토하기 위한 태스크포스(TF)를 강경화 외교부 장관 직속으로 발족한 상태다. 또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달 아베 총리와의 첫 정상회담에서 “한국민 대다수가 (위안부 합의를) 정서적으로 수용하지 못하는 현실을 인정하면서 양국이 공동으로 노력해 지혜롭게 해결해야 한다”고 말한 바 있다. 그러나 아베 총리의 이날 언급은 위안부 합의에 대한 재협상 불가 방침을 직접 밝힌 것이어서 한·일 관계에 상당한 파장이 예상된다.
 
일·한 의원연맹 간사장을 맡고 있는 가와무라 다케오(河村建夫) 전 관방장관은 이날 오후 총리 관저에서 아베 총리를 만난 뒤 나눈 이야기를 기자들에게 전했다. 가와무라 전 장관에 따르면 아베 총리는 일·한 의원연맹 소속 의원들이 조만간 한국을 방문할 것이라는 얘기를 듣고 “(위안부 합의는) 총리로서는 굉장히 고생해온 합의”라고 전제한 뒤 “골 포스트가 또 움직이는 것은 절대 있을 수 없다”고 말했다.
 
이어 “아베 정권이 또 움직이는 일은 있을 수 없다는 건 명확하며, 의원으로서 그것을 숙지하고 있어주길 바란다”고 당부까지 했다고 전했다.
 
합의안에 새로운 내용을 플러스(첨가)하는 것에 대해서도 “있을 수 없다. 지금까지 합의한 것이 전부”라고 못 박았다.
 
“골 포스트를 움직여선 안 된다”는 말의 의미에 대해 가와무라 전 장관은 “(합의가) 불가역적이라는 의미로, 이 이상 무언가를 플러스해서 조건을 내밀거나 하는 일을 일본 측으로서는 받아들일 수 없다는 것을 확실히 해야 한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가와무라 전 장관은 자신이 “방한 시 문재인 대통령과 만날 것”이라고 말하자, 아베 총리가 “한국 측에서 여러가지 이야기가 나오고 있지만, 한·일 합의라는 것은 굉장히 중요한 것이라는 점을 머릿속에 확실히 넣어둬 달라”고 했다고 전했다.
 
아베 총리는 이날 면담에서 강제징용 노동자상이나 위안부 소녀상 버스 운행에 대해 직접적 언급은 하지 않았지만, 위안부 합의를 준수해야 한다는 맥락의 뜻을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도쿄=윤설영 특파원 snow0@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