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울릉도서 무인차 첫 도로운행 시동

내년 3월부터 울릉도 안용복기념관 앞 도로에 무인 자율주행차(사진)가 달린다. 무인 자율주행차가 실제 도로에서 장기간 운행하는 국내 첫 사례다. 경상북도는 최근 영국 국제통상부 마크 가니어 차관이 참석한 가운데 경북도청에서 자율주행차 제조 기업 영국 웨스트필드 스포츠카와 ‘자율주행차 상호협력을 위한 합의각서’를 체결했다고 15일 발표했다. 합의각서에 따라 경상북도는 웨스트필드 스포츠카의 5억원짜리 6인승 미니 버스 모양의 자율주행차 2대를 구입해 내년 초 울릉도에 들인다. 이후 하반기 추가로 3대를 더 구입해 경산·경주·안동 등에 추가 배치할 예정이다.
 

6인승 미니 버스 2대 내년 3월 도입
안용복기념관 앞 2㎞ 구간 도로서
승객 없이 안전 운행 여부 등 확인

경상북도는 자율주행차가 들어갈 울릉도 안용복기념관 앞에 10억원을 들여 주행관제탑을 세운다. 열차나 지하철 상황실처럼 자율주행차의 운행 상태를 확인하고 제어하는 곳이다. 이곳엔 영국 자율주행차 기술자들과 경북IT융합기술원 연구원들이 상주한다. 울릉도 자율주행차는 안용복기념관 앞 2㎞ 도로를 무인으로 다닌다. 경북도 측은 “버스 등 다른 대중교통이 없는 곳이지만, 곡선·직선·경사로가 골고루 섞여 있어 시범 운행하기 좋은 곳이다”고 설명했다. 자율주행차는 승객 탑승 여부를 감지해 작동한다. 장애물이 있으면 멈춰서고, 피하기도 한다. 울릉도 자율주행차의 최고속도 등은 아직 미공개 상태다.
 
경상북도는 일단 시범 운행기간(도입일 기준으로 1년 예상) 주민을 바로 직접 실어나르진 않기로 했다. 우선 연구진들이 수시로 자율주행차에 탑승해 운행 이상 유무와 안전 여부를 판단한다. 경상북도가 울릉도를 첫 자율주행차 도입 지역으로 선정한 것은 섬 도로 체계가 해안 일주도로 중심으로 비교적 단순하기 때문이다. 100% 전기로 가는 자율주행차로 울릉도의 친환경에너지자립섬 정책과도 맞아떨어진다. 울릉도의 현재 에너지원은 디젤 발전이다.
 
경상북도에 따르면 자율주행차는 4차 산업혁명의 중심이다. 4차 산업혁명의 핵심기술인 인공지능과 센서, 빅데이터, 5G 등 주요기술이 집약된 분야여서다. 세계 각국은 자율주행차 분야 선점을 위해 치열한 경쟁 중에 있다. 구글의 자율주행차는 지난해 10월 기준 누적 주행거리 322만㎞를 돌파했고, 도요타는 지난해부터 자율주행 인공지능 개발에 1조원 이상의 연구비를 쏟아 붓고 있다고 한다.
 
김관용 경상북도지사는 “경북은 미래 성장동력 확보를 위해 선제적으로 4차 산업혁명을 치밀하게 준비하고 있다. 그 준비 과정 중 하나가 자율주행차”라고 말했다.
 
김윤호 기자 youknow@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