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분수대] 계란을 이렇게 먹기 어려워서야

안혜리 라이프스타일 데스크

안혜리 라이프스타일 데스크

올해는 계란 사 먹기가 왜 이리 힘든지. 2016년 말부터 이어진 조류독감(AI) 여파로 지난 10년간 큰 변동 없이 한 판(30개, 특란 기준)에 5000원대를 유지하던 계란값이 연초부터 고공행진을 거듭, 무려 1만원에 육박하더니 이번엔 살충제 성분 검출로 계란 유통이 사실상 중단되기에 이르렀다. 껑충 뛴 가격 탓에 올 들어 팔자에도 없는 미국 계란, 태국 계란까지 맛본 보람도 없이 산란계 살처분으로 인한 공급 부족에다 살충제 사태마저 겹치면서 앞으로 값이 얼마나 더 오를지 가늠하기조차 어렵게 됐다. 아예 식탁에서 사라질 판이다.
 
계란은 없어도 그만인 평범한 식자재가 아니다. 필요한 영양 성분을 다 갖춘 완전식품인 데다 맛도 좋아 한국인의 밥상에서 웬만하면 빠지지 않는다. 게다가 빵의 주재료이기도 하다. 수요는 점점 늘어만 가는데 공급은 턱없이 부족하니 이러다간 계란 한 줄(10개) 값이 소고기 한 근(0.6㎏)과 똑같았던 광복 직후의 고가 음식 반열에 다시 오르게 될지도 모르겠다.
 
계란값이 지난 10년 동안 워낙 안정적으로 유지돼 온 탓에 잠시 잊고 있었지만 알고 보면 계란만큼 드라마틱한 가격 부침을 겪은 식자재도 드물다. 양계산업이 발달하지 못한 70년대 초까지만 해도 계란은 특별한 날에나 먹을 수 있는 귀한 음식이었다. 그러다 국산 씨닭 개발에 성공해 대량생산이 가능해지면서 가격이 뚝 떨어졌다. 심지어 1979년엔 경기침체로 계란 수요가 급격히 줄어들자 계란값이 형편없이 폭락하기도 했다. 양계업자들이 스스로 감산을 결의하고 생산가보다 낮은 값에 홍콩과 사우디아라비아 등에 수출까지 했는데도 속절없이 떨어지는 가격을 붙잡지 못했다. 이 계란 파동은 몇 년 동안이나 이어졌다. 저온 저장시설마저 전혀 없어 당장 팔지 못하면 내다 버릴 수밖에 없었기에 가격 조절이 더 어려웠다.
 
이런저런 우여곡절을 겪으며 계란은 대표적인 값싼 단백질 공급원으로 자리 잡았다. 그러니 10년 전 중국에서 가짜 계란이 나왔다고 했을 때 다들 놀랄 수밖에. 중국인의 ‘남다른’ 스케일에 입이 벌어지는 한편 그렇게 싼 계란을 가짜로 만들면 뭐가 남을까 싶어서였다. 그런데 계란값이 급등하다 못해 식탁에서 사라질 위기를 겪다 보니 정말 인공 계란이라도 먹을 마음의 준비를 해야 하나 싶다.
 
안혜리 라이프스타일 데스크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