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북한, 핵 없이도 안보 걱정 없게 우리가 도울 것”

문재인(얼굴) 대통령이 15일 “북한은 즉각 도발을 중단하고 대화의 장으로 나와 핵 없이도 안보를 걱정하지 않을 수 있는 상황을 만들어야 한다”며 “우리가 돕고 미국과 주변 국가들도 도울 것”이라고 말했다.
 

대통령, 광복절 축사서 대화 강조

문 대통령은 이날 광복절 72주년 경축사에서 “(대화 시) 경제협력의 과정에서 북한은 핵무기를 갖지 않아도 자신들의 안보가 보장된다는 사실을 자연스럽게 깨닫게 될 것”이라며 ‘대화’를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는 북한의 붕괴를 원하지 않으며, 흡수통일을 추진하지도 않을 것이고, 인위적 통일을 추구하지도 않을 것”이라고 재차 강조했다.
 
관련기사
 
대화의 조건으로는 ‘핵 동결’을 제시했다. 문 대통령은 “핵과 미사일 도발을 중단해야 대화의 여건이 갖춰질 수 있다”며 “이대로 간다면 북한에는 국제적 고립과 어두운 미래가 있을 뿐이고, 우리 역시 원하지 않더라도 북한에 대한 제재와 압박을 더욱 높여 나가지 않을 수 없다”고 했다.
 
‘한반도 8월 위기설’과 관련해 문 대통령은 “한반도에서 또다시 전쟁은 안 된다”며 “한반도에서의 군사행동은 대한민국만이 결정할 수 있고, 누구도 대한민국의 동의 없이 군사행동을 결정할 수 없다”고 말했다. 그런 뒤 “정부는 모든 것을 걸고 전쟁만은 막겠다. 북핵 문제의 평화적 해결은 우리와 미국 정부의 입장이 다르지 않다”고 말했다. 
 
강태화 기자 thka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