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식약처장 5일 전 “농약 없다” … 정부 무대응이 불안 키워

농림축산식품부 농산물품질관리원 검사요원들이15일 경기도 화성의 한 산란계 농장에서 시료 채취를 위해 계란을 수거하고 있다. 농식품부는 17일까지 전국 산란계 농장에 대한 전수 검사를 실시해 합격한 농장의 계란만 출하를 허용한다. [연합뉴스]

농림축산식품부 농산물품질관리원 검사요원들이15일 경기도 화성의 한 산란계 농장에서 시료 채취를 위해 계란을 수거하고 있다. 농식품부는 17일까지 전국 산란계 농장에 대한 전수 검사를 실시해 합격한 농장의 계란만 출하를 허용한다. [연합뉴스]

계란 잔류농약 검사실적 ‘0’.
 

2015년까지 잔류농약 검사 않다가
작년부터 농가 60곳 표본조사
유럽발 파동 뒤 친환경 농가 조사
2곳서 기준치 초과한 살충제 검출

지난해 9월 국정감사를 앞두고 식품의약품안전처가 국회에 제출한 답변서 내용이다. 2013년 초부터 2016년 상반기까지 농림축산식품부·식약처의 검사실적을 함께 공개했는데 산란농장과 계란에 대한 잔류농약 검사가 단 한 번도 없었다. 산란농장은 농식품부가, 유통된 계란은 식약처가 담당한다. 같은 기간 소, 돼지, 닭을 상대로 한 잔류농약 검사는 연간 1000건 안팎으로 시행됐다.
 
지난해 국감에서 이 문제가 지적된 이후 잔류농약 검사가 시작됐지만 일부에 그쳤다. 농식품부는 지난해 하반기 농가 60곳을 표본으로 추출해 검사를 했다. 국내 산란농장 1456곳 중 4%만 대상으로 했다. 나머지 96%가 조사를 받지 않았다. 식약처가 올 상반기 식용란 판매장 60곳을 무작위 검사한 정도였다.
 
관련기사
 
류영진 식약처장은 지난 10일 기자간담회에서 유럽의 살충제 계란에 대해 언급하며 “지난해와 올해 조사 결과 국내산 달걀과 닭고기에선 피프로닐이 검출되지 않았다. 안심하고 생활해도 된다”고 말했다. 식약처는 올해 국감이 다가오자 “피프로닐 등 27종에 대한 잔류농약 검사 결과 모두 불검출로 확인됐다”는 답변을 지난 11일 국회에 제출했다.
 
하지만 농식품부는 유럽발 계란 파동이 불거지자 지난 1일부터 국내 780개 친환경 산란농장에 대한 전수 조사에 들어간 상태였다. 지난 14일엔 국내 산란농장 두 곳에서 기준치를 초과한 농약이 검출됐다. 경기도 남양주시 ‘마리농장’에서는 유럽에서 문제를 일으킨 피프로닐(Fipronil)이, 경기도 광주 ‘우리농장’에서는 비펜트린(Bifenthrin)이 기준치를 초과했다. 남양주 마리농장 관계자는 조사에서 “옆 양계장에서 효과가 좋다길래 피프로닐인 줄 모르고 썼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농식품부의 산란농장 전수 조사는 현재 진행 중이다. 살충제 계란 농장이 추가로 나올 가능성도 있다. ‘08마리’ ‘08 LSH’가 아닌 다른 글씨가 찍힌 계란도 아직 전부 안전하지 않다는 얘기다. 농식품부는 17일까지 산란농장 전수 조사를 완료한다는 계획이다.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10개소), 지자체 동물위생시험소(17개소) 등 전국 검사기관을 모두 동원했다. 허태웅 농식품부 식품산업정책실장은 “전수 조사 결과 부적합으로 판명된 농장은 2주 간격으로 6개월간 추가 검사를 실시하겠다”며 “해당 농장주는 축산물 위생관리법에 따라 벌금 또는 징역형을 받을 것”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정부의 뒷북 조치가 얼마나 효과적일지는 미지수다. 좁은 철제 우리 안에 닭을 밀집사육하는 환경이 살충제 계란을 만드는 근본 원인이기 때문이다. 닭 진드기 퇴치용으로 흔히 쓰는 ‘와구프리블루’는 비펜트린이 주성분인 농약이다. 본지가 입수한 이 농약의 허가부표(농림축산검역본부 발행)에는 “반드시 계사를 비우고 약제를 처리하고, 인체나 가축에 직접 사용하지 말라”는 주의사항이 적혀 있다. 지난해 국감에서 계란의 농약 잔류 문제를 제기했던 기동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대부분 농가는 닭장을 비우지 않고 농약을 닭 위에 그대로 분사한다”고 지적했다.
 
살충제를 닭이나 사료 위에 직접 뿌리지 않으면 효과가 떨어지는 측면도 있다. 정상희 호서대(임상병리학과) 교수는 “피프로닐은 닭의 혈액에 침투해 진드기가 이를 흡혈하고 죽는다”며 “사료 위에 뿌려진 살충제를 닭이 먹고 영향을 받았을 가능성이 가장 크다”고 설명했다. 기 의원은 “정부는 이제라도 상시적인 잔류농약 검사 시스템을 확립해야 한다”고 말했다.
 
세종=심새롬 기자 saero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