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역사에 오래 기록될 연설” 문 대통령, 사흘간 원고 직접 손질

문재인 대통령은 8·15 광복절 경축사 원고를 사흘 동안 직접 다듬었다. 지난 12일 참모들로부터 최종 원고를 받은 후다. 문 대통령은 사전에 참모진에게 “8·15 연설은 다른 연설과 다르게 역사에 오래도록 기록되는 연설이니 다양한 의견을 다 담아달라”고 당부했다. 경축사 중 남북 문제는 사실상 문 대통령이 집필한 대목이라고 한다.
 

위안부 피해 할머니와 포옹도

문 대통령의 경축사 도중 박수는 총 39차례 나왔다. 문 대통령은 경축사 초반, 의사·기자·과학자·영화감독 등 다양한 직업을 가진 독립운동가들을 일일이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의열단원이며 몽골의 전염병을 근절시킨 의사 이태준 선생, 간도 참변 취재 중 실종된 동아일보 기자 장덕준 선생, 무장독립단체 서로군정서에서 활약한 독립군의 어머니 남자현 여사, 과학으로 민족의 힘을 키우고자 했던 과학자 김용관 선생, 독립군 결사대 단원이었던 영화감독 나운규 선생, 우리에게는 너무도 많은 독립운동가가 있었다”고 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문 대통령은 지난 현충일 추념사에서 파독 광부와 청계천 여공, 베트남 참전 용사 등을 모두 애국자로 언급했다”며 “오늘은 독립운동 개념의 확장을 강조하기 위한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 세종문화회관에서 열린 경축식에서는 애국가가 두 번 울려 퍼졌다. 식순에 따른 애국가 제창 외에도 오희옥 애국지사가 스코틀랜드 가곡으로 알려진 ‘작별(Auld Lang Syne·올드 랭 사인)’의 곡조에 맞춰 애국가 1절을 무반주 독창했다. 안익태 선생이 1935년 작곡을 완성하기 전까지 일제식민지 시절 독립군들은 이 노래를 애국가로 불렀다고 한다.
 
관련기사
 
경축식에선 파락호(破落戶·집안의 재산을 몽땅 털어먹는 난봉꾼) 행세를 하면서도 실제로는 독립운동 자금을 댄 김용환 선생의 이야기를 뮤지컬 형식으로 꾸며낸 공연도 있었다. 문 대통령은 눈물을 흘리기도 했다. 극이 끝나자 광부와 간호사, 군인, 소방대원 등으로 분장한 연기자들이 올라와 광복절 노래로 민중가요 ‘그날이 오면’을 함께 불렀다. 공연 종료 후 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는 독립유공자 후손 등과 함께 무대 위에서 만세 삼창을 했다.
 
이날 경축식에는 광복회원·독립유공자뿐 아니라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인 길원옥·이용수 할머니 등이 초청됐다. 문 대통령은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와는 대선 이후 처음으로 악수를 나눴다. 문 대통령은 이용수 할머니의 손을 잡곤 끌어안았다.
 
위문희 기자 moonbright@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