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문 대통령 “2년 뒤엔 건국 100주년 맞이한다” 야당 “19대 대통령 자처하며 1919년 건국인가”

문재인 대통령은 8·15 경축사에서 “2년 후 2019년은 대한민국 건국과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는 해”라며 “내년 8·15는 정부 수립 70주년이기도 하다”고 말했다. 대한민국 건국 시점을 1919년 임시정부 수립 때로 본 거다.
 

“난 이승만·박정희로부터 이어져”
대통령, 건국 논란 1년 만에 재점화

문 대통령은 이어 “국민주권의 거대한 흐름 앞에서 보수·진보의 구분이 무의미했듯 우리 근현대사에서 산업화와 민주화를 세력으로 나누는 것도 이제 뛰어넘어야 한다”며 “대한민국 19대 대통령 문재인 역시 김대중·노무현만이 아니라 이승만·박정희로 이어지는 대한민국 모든 대통령의 역사 속에 있다”고 말했다. 그러곤 “보수나 진보 또는 정파의 시각을 넘어 새로운 100년의 준비에 동참해 주시기 바란다”고 했다.
 
하지만 문 대통령의 발언으로 다시 건국절 논란이 재연되고 있다. 2000년대 들어 보수와 진보 진영은 건국 시점을 두고 ‘1919년’(진보), ‘1945년’(보수)으로 충돌해왔다.
 
관련기사
 
문 대통령의 발언 직후 류석춘 자유한국당 혁신위원장이 반박 기자회견을 했다. 류 위원장은 “국가가 성립하려면 정치학 교과서에 나오듯 국민·영토·주권이 있어야 한다”며 “그 기준에서 대한민국의 1948년 건국은 자명한 일이고 논란의 여지가 없다”고 말했다. 이어 “19대 대통령 문재인이라고 하는데 1948년 취임한 이승만 대통령을 건국, 초대라고 인정하면서 1919년을 건국한 해라고 하는 건 앞뒤가 맞지 않는다”고 했다. 실제 임시정부 시절에 대통령 2명(이승만·박은식)을 포함, 정부 수반만 22명이었다.
 
‘건국절’ 논란은 2000년대 현상이다. 김대중(DJ) 대통령 무렵만 해도 1945년 건국이란 데 이론이 없었다. DJ는 해방 53년, 정부수립 50주년을 맞은 98년 8·15 때 제2 건국을 선언했다. 그해 한국은행은 ‘대한민국 50년 기념 주화’를 발행했다.
 
그러다 진보 사학계가 목소리를 키우면서 상황이 달라졌다. 이명박 대통령 첫해인 2008년 8·15 때 ‘63주년 광복절이자 건국 60주년’ 기념식이라고 했더니 진보 진영 인사들이 외면했다. 박근혜 대통령이 지난해 “오늘은 제71주년 광복절이자 건국 68주년”이라고 하자 문 대통령은 페이스북에 “대한민국의 정통성을 스스로 부정하는 얼빠진 주장”이라고 했다. 1948년엔 이승만 대통령이 8·15 경축사에서 “해방 기념 외 새로 대한민국의 탄생을 겸하여 경축하는 날”이라고 했고 김구는 같은 해 3월 1일 ‘良心建國(양심건국)’이란 글귀를 남겼다.
 
이날 홍준표 한국당 대표는 문 대통령의 8·15 경축사에 대해 “촛불 승리 자축연”이라며 “문 대통령의 대북 상황 인식이 2차 대전 전 영국의 체임벌린 수상의 대독 유화정책을 연상시킨다”고 비판했다. 국민의당과 바른정당도 각각 “살얼음판 같은 한반도 평화를 지키기 위해 정부가 어떻게 주도적으로 움직일 것인지 구체적인 로드맵 제시가 없어 매우 아쉽다”(손금주 수석대변인), “평화라는 당위성만 강조하고 원론적 내용만 되풀이했을 뿐 실천을 위한 구체적 해법은 빠졌다”(전지명 대변인)고 지적했다. 
 
고정애·유성운 기자 ockha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