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쑥쑥 크는 반찬시장, 속속 젓가락 얹는 대기업들

#서울 용산구 한강로에 사는 임 모(37) 씨는 요즘 일주일에 두 번씩 꼭 들리는 곳이 있다. 바로 버스 정류장 바로 앞에 있는 반찬가게다. 임 씨는 퇴근하면서 이곳에 들러 산나물 무침과 오이소박이, 소시지볶음, 멸치볶음, 제육볶음 등으로 저녁상을 차린다.
 
한 팩당 200g씩 소량 포장돼 4팩(1만원)을 사면 남편과 아이까지 세 식구가 이틀간 충분히 식사할 수 있다. 임 씨는 “소시지 부침에 계란말이까지 종류가 다양해 사 온 것이라 말하지 않으면 다들 모른다”며 “반찬 만들 시간에 남편·아이와 산책을 하거나 TV를 보며 이야기를 나눠 만족스럽다”고 말했다.
 
#동원그룹은 올 4월 서울 금천구 독산동에 DSCK센터를 열었다. 동원홈푸드의 반찬 조리 공장이다. 동원홈푸드는 지난해 3월 가정간편식 ‘차림’을 출시하고 같은 해 7월 가정간편식 전문온라인몰인 ‘더반찬’을 인수했다. 국이나 반찬은 조리한 지 24시간 안에 배송된다. 새벽 배송, 정기 배송뿐 아니라 원하는 시간에 주문한 반찬을 받을 수 있는 배송 시스템도 갖췄다.
 
 
 
반찬 시장이 커지고 있다. 반찬가게 프랜차이즈만 해도 최근 2~3년 새 10곳이 넘게 생겼다. 한적한 주택가에서 벗어나 역세권이나 버스정류장 인근처럼 주요 상권으로 몰리고 있다. 저염·유기농 같은 콘셉트를 내세운 반찬가게도 늘었다. 반찬 프랜차이즈인 ‘푸르맘찬’은 무조미료, 저염을 표방한다. ‘진이찬방’은 유기농 재료로 만든 반찬을 판매한다.
 
 
대상 청정원의 간편식인 ‘안주야’(왼쪽)와 강강술래가 내놓은 ‘백립 부대찌개’. [사진 각 업체]

대상 청정원의 간편식인 ‘안주야’(왼쪽)와 강강술래가 내놓은 ‘백립 부대찌개’. [사진 각 업체]

대기업도 속속 반찬 시장에 진출하고 있다. 대상·롯데푸드 같은 식품업체는 물론이고 농심·오리온·한국야쿠르트 같은 제과·음료업체도 가정간편식(HMR)을 만든다. 한국농식품유통공사에 따르면 국내 가정간편식 시장 규모는 1인 가구와 맞벌이 가구 증가로 2010년 7700억원에서 지난해 2조3000억원으로 성장했다. 6년새 3배 가까이 시장 규모가 커졌다.
 
가정간편식은 대개 완제품을 데워서 먹는 레토르트형이다. 최근엔 국밥, 찌개 같은 일상적인 먹거리부터 피자, 삼계탕, 닭발볶음까지 다양한 제품이 나온다. CJ제일제당은 올해 ‘비비고 가정간편식’ 매출을 500억원으로 내다보고 있다. 대상 청정원도 무뼈닭발, 매운껍데기, 불막창같은 메뉴를 중심으로 ‘안주야’를 론칭했다. 이마트도 전자렌지에 데워 먹는 ‘이지 쿡(easy cook)’ 생선을 내놨다. 올 1~4월 매출 전년 대비 160% 매출이 증가했다. 스테이크용 소고기도 식당 1인분 기준인 150g 단위로 판매하는 ‘얼티밋 스테이크’를 선보였다.
 
집에서 만든 반찬처럼 당일날 조리해서 바로 먹는 신선 간편식도 늘고 있다. 한국야쿠르트는 지난달부터 국과 반찬 20여 가지를 판매한다. ‘야쿠르트 아줌마’가 우유나 요구르트를 팔듯이 반찬을 가지고 다니며 판매한다.
 
 
[그래픽=이정권 기자 gaga@joongang.co.kr]

[그래픽=이정권 기자 gaga@joongang.co.kr]

‘맛집’을 찾아가야 먹을 수 있었던 음식도 가정간편식으로 나온다. 숯불구이전문점인 강강술래는 매장에서 파는 부대찌개, 갈비탕 등을 가정간편식으로 만들어 판매한다. 강강술래의 간편식 판매 매출만 연 50억원이 넘는다.
 
1~2인 가구가 인구의 절반까지 늘어난 데다 혼밥(혼자 먹는 밥)족이 증가하면서 식탁 풍경이 달라진 영향이다. 현재 자신의 행복을 중시하고 이를 위한 소비를 아끼지 않는 욜로(YOLO)족 증가가 이유다. 가사 노동 부담을 줄이고 ‘나를 위한 투자’를 하려는 분위기가 조성되면서 반찬을 사먹는 수요가 늘었다. 최종만 강강술래 대표는 “가족구성원 수가 감소하고 맞벌이 부부가 증가하면서 반찬을 사먹는 수요가 늘어나고 있다”고 말했다.
 
아직까지 국내 가정간편식 시장 규모는 선진국 대비 미미하다. 일본은 간편식 시장 규모가 20조원을 넘어섰다. 국내의 10배 수준이다. 가정간편식 전문업체 홈스푸드 조사에 따르면 국내 연간 가정간편식 소비량은 1인당 평균 15달러다. 영국은 52달러, 미국 48달러, 일본 25달러 수준이다.
 
신영수 동원홈푸드 대표는 “가정간편식은 새로울 것이 없는 먹거리 시장의 ‘블루오션’”이라며 “기존 식품업체 뿐 아니라 대형마트, 과자·음료업체까지 가정간편식을 성장동력으로 삼는 이유”라고 말했다. 
 
최현주 기자 chj80@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