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文대통령이 언급한 ‘임청각’과 배우 이서진 관계 ‘눈길’

일본 제국이 지난 1942년 중앙선 철도를 부설하면서 독립운동가 석주 이상룡 선생의 생가인 임청각(99칸) 일부를 무참히 파괴해 지금은 50여칸만 남아 있다. [연합뉴스]

일본 제국이 지난 1942년 중앙선 철도를 부설하면서 독립운동가 석주 이상룡 선생의 생가인 임청각(99칸) 일부를 무참히 파괴해 지금은 50여칸만 남아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제72회 광복절 경축사에서 언급한 경북 안동의 임청각(臨淸閣ㆍ보물 182호)과 배우 이서진과의 관계가 눈길을 끈다. 이서진은 노블레스 오블리주를 실천했던 석주(石洲) 이상룡(李相龍ㆍ1858∼1932) 선생의 종손인 고(故) 이보형 선생의 친손자다.  
 

임청각 되찾아 국가에 헌납한
故 이보형 선생의 친손자가 배우 이서진

문 대통령은 15일 광복절 경축사에서 “독립운동가들을 최고의 존경과 예의로 보답하겠다”며 “독립운동가의 3대까지 예우하고 자녀와 손자 전원의 생활안정을 지원해서 국가에 헌신하면 3대까지 대접받는다는 인식을 심겠다”고 약속했다. 그러면서 독립운동가와 후손이 예우받지 못하는 현실을 임청각에 비유했다.
 
임청각은 대한민국 초대 국무령을 지낸 석주(石洲) 이상룡(李相龍ㆍ1858∼1932) 선생의 생가다. 9명의 독립투사를 배출한 고성 이씨 가문의 종택이기도 하다. 이상룡 선생은 경술국치 이듬해 임청각 등 전 재산을 정리하고 식솔들과 함께 만주로 망명길에 올랐다. 그는 만주 무장 독립투쟁의 산실인 신흥무관학교를 세우고 노블레스 오블리주를 실천했지만, 조국 해방을 보지 못하고 1932년 만주에서 숨을 거뒀다. 
임청각 정문 앞으로 기차가 지나가고 있다. 안동의 임청각은 일제 시대때 기차길이 생겨 99칸 중 30칸이 소실됐다. 안동=백경서 기자

임청각 정문 앞으로 기차가 지나가고 있다. 안동의 임청각은 일제 시대때 기차길이 생겨 99칸 중 30칸이 소실됐다. 안동=백경서 기자

이날 문 대통령은 “아흔아홉칸 저택이었던 임청각은 일제에 의해 반 토막 난 모습이 아직 그대로”라며 “이상룡 선생의 손자ㆍ손녀는 해방 후 대한민국에서 고아원 생활을 하기도 했다. 임청각의 모습이 바로 우리가 되돌아봐야 할 대한민국의 현실”이라고 했다. 문 대통령의 말처럼 이상룡 선생 후손들은 극심한 가난에 시달렸다. 일제강점기 탄압은 물론 광복 이후엔 이승만 정권으로부터 빨갱이로 몰리기도 했다.
임청각 되찾은 故이보형 선생 친손자 배우 이서진(탑동파 16대손). [일간스포츠]

임청각 되찾은 故이보형 선생 친손자 배우 이서진(탑동파 16대손). [일간스포츠]

임청각은 광복 뒤 가문의 노력으로 되찾았고 2002년 국가에 헌납했다. 이를 주도한 것이 서울은행장과 제일은행장 등을 지내고 2001년 타계한 원로 금융인이자 고성 이씨 탑동파 종손이었던 고(故) 이보형 선생이다. 이보형의 친손자가 바로 배우 이서진(탑동파 16대손)이다. 이서진의 부친인 고(故) 이재응씨는 A상호신용금고 대표이사를 지냈다.  
 
이날 국토교통부는 “경북 안동에 있는 임청각 복원사업을 위해 2020년까지 중앙선 복선전철사업을 적극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이 사업이 진행되면 임청각을 관통하고 있는 철로는 더는 사용하지 않는 폐선이 된다. 국토부 관계자는 “임청각 복원을 주관하는 국가보훈처, 기획재정부 등 관계 부처와 협의해 복원이 속도를 낼 수 있도록 철로 이설 공사를 최대한 빨리 진행하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