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계란 유통 사실상 전면 중단...가뜩이나 비싼 계란, 금값 될라

살충제 계란 사태가 터지면서 가뜩이나 고공행진 중인 계란값이 더 뛸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 국내 계란 시장은 지난겨울부터 지속적인 공급 부족 상태다.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 사태의 여파로 산란계(알 낳는 닭)가 대량 살처분됐고, 이후 생산 기반의 회복이 더뎌 계란 생산이 충분치 못해서다. 이 때문에 계란 가격은 좀처럼 AI 사태 이전으로 회복되지 못하고 있다. 
태국에서 판매중인 계란. 현재까지 1400만개 정도가 국내로 수입됐다.

태국에서 판매중인 계란. 현재까지 1400만개 정도가 국내로 수입됐다.

 

대형마트 이어 농협하나로마트, 편의점,슈퍼마켓, 온라인쇼핑도 계란 판매 중단
30개 들이 9000원대에서 7000원대로 간신히 내렸더니...
계란 낳을 수 있는 산란계 수 부족 상태에서 설상가상
추석 가까워지면 ‘계란 대란’ 가능성도

15일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에 따르면 14일 현재 계란 평균 소매가(30개들이 특란 기준)는 7595원으로, 1년 전(5350원)보다 2245원이나 비싸다. 1년 전보다 42%나 높은 가격이다. AI가 한창 기승을 부리던 지난 1월의 9000원대에 비해서는 다소 내려온 가격이지만 여전히 평년보다는 훨씬 비싼 상황이다. 
 계란값이 여전히 높은 건 사상 최악의 AI로 국내 전체 산란계의 36%에 해당하는 2518만 마리가 살처분돼 계란 생산량이 크게 부족해졌기 때문이다. AI 발생 전 하루 평균 계란 공급량은 4300만 개였지만 지금은 3000만 개 정도에 불과하다. 
경남도는 고성군 가금류 사육농가 2곳에서 AI로 의심되는 사례가 발생해 긴급 방역과 살처분에 들어갔다고 11일 밝혔다.고성군 방역담당 관계자들이 조류인플루엔자(AI) 의심신고가 들어온 고성군 거류면 한 가금류 농장에서 예방적 살처분을 하고 있다.

경남도는 고성군 가금류 사육농가 2곳에서 AI로 의심되는 사례가 발생해 긴급 방역과 살처분에 들어갔다고 11일 밝혔다.고성군 방역담당 관계자들이 조류인플루엔자(AI) 의심신고가 들어온 고성군 거류면 한 가금류 농장에서 예방적 살처분을 하고 있다.

 
 산란계 수는 많이 회복됐다. AI 발생 직전 6900만 마리였던 산란계수는 한때 급감했다가 현재 6600만 마리 정도로 회복된 상태다. 하지만 전체 산란계 중 산란율이 떨어지는 노계와 입식한 지 얼마 안 된 병아리의 비율이 높아 생산성은 떨어진다. AI 이전에는 일반 성계와 노계의 비율이 9대 1 정도였으나 지금은 7대 3 정도에 이른다. 여기에 살처분 이후 입식한 지 얼마 안 된 병아리도 많아 계란 공급량이 부족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통상 산란용 병아리는 입식한 뒤 6개월 정도가 지나야 계란을 생산할 수 있다.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AI)이후 살처분 된 양계 수급을 위해 13만 수의 스페인산 병아리가 12일 오후 인천공항 화물터미널을 통해 국내로 들어왔다. 이날 농림축산검역본부 직원이 이송 상자를 열고 병아리에 대한 육안 검역을 하고 있다. 2017.07.12. 김상선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AI)이후 살처분 된 양계 수급을 위해 13만 수의 스페인산 병아리가 12일 오후 인천공항 화물터미널을 통해 국내로 들어왔다. 이날 농림축산검역본부 직원이 이송 상자를 열고 병아리에 대한 육안 검역을 하고 있다. 2017.07.12. 김상선

 농식품부는 외국산 계란을 수입하는 등의 조치로 계란 가격을 소폭 낮췄지만 이번 살충제 사태로 그 동안의 노력이 수포로 돌아갈 가능성이 커졌다. 농식품부에 따르면 지금까지 국내에 들여온 태국산 계란은 1434만개 정도로 전체 계란 수요에 비해서는 미미한 수준이다. 농식품부는 계란 수입을 확대할 계획이지만 절대적인 물량 부족 때문에 가격 안정을 유도하기에는 쉽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실제 주요 유통 채널들이 이날부터 계란 판매를 중단하기로 결정하면서 가격 상승을 불가피해졌다. 이마트, 홈플러스, 롯데마트 등 대형마트 3사가 15일부터 전국 모든 매장에서 계란 판매를 중단하기로 한데 이어 편의점 체인 씨유(CU), GS25, 세븐일레븐도 이날부터 계란 제품에 대한 판매와 발주를 일시 중단하기로 했다. 롯데슈퍼와 홈플러스 익스프레스 등 주요 슈퍼마켓 체인도 계란 판매를 중단한다. 농협하나로마트와 쿠팡·위메프 등 온라인쇼핑몰도 계란 판매 중단에 동참했다. 
 
유통업계 관계자는 "당분간은 계란 수급 불안 현상이 가중되면서 가격도 더 오를 수밖에 없다. 계란 성수기인 추석이 가까워질수록 '계란 대란'에 가까운 현상이 발생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세종= 박진석 기자 kailas@joongang.co.kr 
 
관련기사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