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3년 만에 태극마크' 이동국, "기쁨보다 더 큰 책임감 느낀다"

 
"기쁨보다 더 큰 책임감이 느껴집니다."
 
이동국(38·전북)이 2년 10개월 만에 태극마크를 단 소감을 밝혔다.
 
이동국은 "(약) 3년 만에 대표팀에 복귀하게 됐는데요. 기쁨보다 더 큰 책임감이 느껴집니다"라며 "어떻게 보면 한국축구에 큰 위기일 수 있는데, 남은 시간 감독님과 코칭스태프, 선수들과 잘 준비해 반드시 월드컵 본선 진출을 이뤄내겠다"고 말했다.  
 
이동국이 2014년 10월 서울에서 열린 코스타리카와 평가전에서 골을 터트린 뒤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사진 대한축구협회]

이동국이 2014년 10월 서울에서 열린 코스타리카와 평가전에서 골을 터트린 뒤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사진 대한축구협회]

 
이동국은 지난 14일 발표된 축구대표팀 명단 26명에 이름을 올렸다. 대표팀은 오는 31일 서울에서 이란과 2018 러시아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9차전, 다음달 5일 우즈베키스탄과 원정 10차전을 앞두고 있다.
 
3위 우즈베크에 불과 승점 1점 앞선 2위 한국은 조2위까지 주어지는 본선행 티켓을 위해 나머지 2경기에 사활을 걸어야한다. 신태용 대표팀 감독은 "마흔 다 된 이동국이 뛰는데 후배들이 안뛰겠나"라며 A매치 103경기(33골) 이동국을 깜짝 발탁했다. 38세 118일의 이동국은 고(故) 김용식 선생(39세 274일)에 이어 역대 두 번째 최고령 대표 선수다.
 
이동국이 대표팀에 뽑힌 8월14일은 쌍둥이 딸 재시-재아(10)의 생일이었다. 이동국은 인스타그램에 '재시 재아 진정한 10대 되는 날. 아빠가 큰 선물을 받았구나'란 글과 함께 또 다른 쌍둥이 딸 설아-수아, 막내아들 시안이와 함께 찍은 사진을 올렸다. [사진 이동국 인스타그램]

이동국이 대표팀에 뽑힌 8월14일은 쌍둥이 딸 재시-재아(10)의 생일이었다. 이동국은 인스타그램에 '재시 재아 진정한 10대 되는 날. 아빠가 큰 선물을 받았구나'란 글과 함께 또 다른 쌍둥이 딸 설아-수아, 막내아들 시안이와 함께 찍은 사진을 올렸다. [사진 이동국 인스타그램]

 
이동국이 대표팀에 뽑힌 8월14일은 쌍둥이 딸 재시-재아(10)의 생일이었다. 이동국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재시 재아 진정한 10대 되는 날. 아빠가 큰 선물을 받았구나. 고마워 아빠한테 와줘서'란 글과 함께 아이들과 함께 찍은 사진을 올렸다. 이동국은 또 다른 쌍둥이 딸 설아-수아, 태명이 대박이인 막내아들 시안이를 둔 오남매 아빠다.  
 
 
이동국은 2006년 독일 월드컵 직전 무릎십자인대 파열로 꿈을 접는 등 축구인생에 우여곡절이 많았다. 이동국은 힘들때마다 아내 이수진씨와 5명의 아이들을 생각하며 다시 일어섰다.  
 
박린 기자 rpark7@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