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권오현 부회장 140억, 상반기 연봉왕 … 2위 서경배 회장 96억

권오현(左), 서경배(右)

권오현(左), 서경배(右)

권오현 삼성전자 부회장이 올 상반기에만 139억8000만원의 보수를 받아 ‘연봉킹’에 올랐다. 14일 주요 기업의 반기보고서가 공개되면서 대기업 총수(오너)와 최고경영자(CEO)의 상반기 보수가 공개됐다. 삼성전자 반기보고서에 따르면 권 부회장의 상반기 급여는 9억3700만원이지만 상여금은 50억1700만원이었다. 여기에 반도체·디스플레이 사업을 담당하는 DS(디지털솔루션) 사업 부문장으로서 역대 최고 실적을 거두면서 ‘1회성 특별상여’ 등의 명목으로 80억2600만원을 받았다.
 

대기업 총수·CEO 보수 공개
권 부회장 수입 중 130억이 상여금
허창수 회장 49억, 오너 일가 중 2위

삼성전자의 소비자가전(CE) 부문장인 윤부근 사장과 인터넷모바일(IM) 부문장인 신종균 사장은 상반기에 각각 50억5700만원과 50억5000만원을 받았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상반기 보수는 8억4700만원이었다. 이 부회장은 지난 2월 구속 수감되면서 3월부터는 급여를 받지 않았다.
 
주요 기업 총수 일가 중 상반기에 가장 많은 보수를 받은 사람은 서경배 아모레퍼시픽 회장이다. 서 회장은 아모레퍼시픽에서 65억5350억원, 아모레퍼시픽그룹에서 30억8150억원을 받아 총 96억3500만원을 기록했다. 지난해 상반기(7억9800만원) 보수의 12배 수준으로 껑충 뛰었다. 아모레퍼시픽은 공시에서 “3년마다 임원들에게 지급되는 장기 인센티브가 올해 지급돼 늘었다”고 설명했다.
 
오너 일가 중 2위는 허창수 GS그룹 회장이다. 허 회장은 지주사인 GS에서 38억6900만원, GS건설에서 10억8400만원을 받아 총 49억5300만원을 기록했다. GS는 이날 공시에서 “어려운 경영환경하에서도 선제적 대응과 미래성장 동력 발굴을 통해 사업 포트폴리오 개선과 질적 성장이 가능하도록 한 점을 고려했다”고 설명했다.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은 롯데계열사 5곳(호텔롯데·롯데케미칼·롯데쇼핑·롯데제과·롯데칠성음료)에서 총 48억7600만원을 받았다. 정몽구 현대자동차그룹 회장은 현대차와 현대모비스에서 총 40억500만원의 보수를 수령했다. 지난해 상반기(42억원)보다는 소폭 감소했다. 정의선 현대차 부회장은 상반기에 6억2400만원의 보수를 지급받았다.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은 대한항공과 한진칼로부터 총 34억원을, 박찬구 금호석유화학 회장은 31억1600만원을 받으며 상위권에 이름을 올렸다.
 
금융권에서는 유상호 한국투자증권 대표이사가 상반기 연봉킹에 올랐다. 유 대표는 급여 4억2400만원과 성과급 20억2200만원을 받아 총 24억5200만원을 수령했다. 
 
한애란 기자 aeyani@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